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복현 금감원장 “부동산PF 선제적 리스크관리 노력 지속”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10-14 11:22

양호한 사업장 자금공급 유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대출금리 상승으로 금융비용 부담이 높아지면서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부동산PF에 대해 선제적인 리스크관리 노력을 당부했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이복현 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기준금리 인상, 미국 CPI 발표 이후 금융시장 동향과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지난 12일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한 가운데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도 8.2%로 예상치 8.1%를 상회하면서 미국 금융시장은 개장초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이후 저가 매수세 유입, 영국의 금융불안 우려 완화 등으로 위험회피 심리가 점차 완화되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통화긴축 가속화에 따라 대출금리가 지속 상승해 금융비용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며 “대내외 리스크요인에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부동산PF 관련 ABCP 차환 발행 여부 등 단기금융시장 상황에 대한 정밀한 점검을 지속하고 사업성 평가를 내실화해 양호한 PF 사업장에 대해서는 원활한 자금공급을 유도하도록 했다. 부동산PF 관련 금융회사 건전성 우려가 확대되지 않도록 선제적인 리스크관리 노력도 지속하도록 강조했다.

또한 채권 시장에서 우량채 위주의 쏠림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도 당부했다. 고금리, 고환율 등의 지속 상황에 대비해서는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손실흡수능력을 제고하고 유동성 확보 등 대응방안 재점검하도록 했다.

이복현 원장은 전 세계적인 물가상승과 미국 등의 금리인상 가속화로 대내외 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유관기관과의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