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重 미래 개척자 정기선, 2030 친환경 초일류 기업 위해 ‘수소 육성’ 본격화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9-23 00:05

HD현대 “수소 연료전지 개발 TFT 운영, 분사는 아직”
정기선, 2020년말 출범 미래위원회 통해 신사업 지휘

정기선 HD현대·한국조선해양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현대중공업그룹(회장 권오갑닫기권오갑기사 모아보기)의 미래 개척자(Future Builder)인 정기선닫기정기선기사 모아보기 HD현대·한국조선해양 사장(사진)이 그룹 핵심 비전인 ‘2030 친환경 초일류 기업’ 도약을 위해 수소 사업 육성을 본격화한다. 관련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기술개발을 돌입, 사업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연료전지 부문의 별도 회사 설립도 제기되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HD현대(회장 권오갑)는 최근 수소 연료전지 별도회사 설립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내부적으로 연료전지 개발 TFT를 운영하고 있지만, 분사 등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는 것.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연료전지TFT는 친환경 발전에 사용되는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기술을 개발하는 전담조직이며, SOFC는 선박 추진이나 발전에 활용될 수 있는 고효율 발전원”이라며 “사업화를 염두에 두고 기술개발에 나서고 있는 건 맞지만, 사업화 시점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은 아니기 때문에 분사 시점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수소 연료전지 분사설이 나올 정도로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소 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이는 정기선 HD현대·한국조선해양 사장이 지휘하고 있다. 그 행보는 지난 2020년 말 출범한 ‘미래위원회’부터 본격화됐다. 당시 현대중공업그룹은 바이오·AI(인공지능)·수소·친환경 에너지 등 신성장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미래위원회를 출범시켰고, 정기선 사장은 위원장을 맡았다.

자료=현대중공업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미래위원회 출범 이후 약 2년간 현대중공업그룹 해양수소 밸류체인 구축, 수소 충전인프라 확중 등 수소 육성 노력을 펼쳤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가스에서 열린 ‘CES 2022’에서는 정 사장은 직접 연사로 나서 ‘해양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추구하는 ‘미래 개척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정기선 사장이 지난 1월 발표한 해양수소 밸류체인은 조선·에너지·선박·전장 등 각 계열사별 역할 분담을 통해 생산한 그린수소를 생산·저장한다”며 “이후 육상으로 운반해 차량용 연료로 판매하거나 전기로 전환할 수 있는 독자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수소생산 인프라, 수소운반·연료추진선 확대, 수소충전소·액화수소저장탱크 등 ‘수소밸류체인’을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발표한 ‘2030년 친환경 초일류 기업 도약’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