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유플러스, 중소 알뜰폰과 상생 강화…새 브랜드 ’+알파‘ 론칭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6-21 12:30

중소 U+알뜰폰 누적 가입자 159% 성장…신규 가입자 179%↑
업계 최초 장기고객 케어 신설, CS매장 확대 등 고객 서비스 강화
가상 알뜰폰 매장 ‘알파텔레콤’ 선봬…MZ세대 소통 강화

LG유플러스와 U+알뜰폰 사업자 직원들이 알뜰폰 상생방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닫기황현식기사 모아보기)가 알뜰폰과의 공동 파트너십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의 브랜드를 ‘+알파로 정한다. 특히 중소 알뜰폰 사업자들과의 동반성장은 물론 MZ세대와의 소통 강화를 위한 이색 마케팅도 펼친다.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U+알뜰폰 파트너스의 새로운 브랜드를 ‘+알파를 소개하고, 고객서비스(Customer), 사업 경쟁력(Competitiveness), 소통(Communication) 이른바 3C 상생 방안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9년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대고객 캠페인이자 중소사업자 상생 프로그램 ‘U+알뜰폰 파트너스 1.0’을 출범했다. 2021년에는 알뜰폰 고객도 U+고객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상생협력을 한층 강화한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였다.

우선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업계 최초로 장기고객 혜택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오는 3분기부터 2년 이상 고객 대상 장기고객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알뜰폰 고객의 평균 서비스 이용 기간을 고려해 가입 2년 이상 고객을 장기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무료 데이터 제공, 노후 유심 교체 등 특별 서비스를 제공한다. 10만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달부터 알뜰폰 고객 편의를 위해 1800여 개의 자사 오프라인 매장에서 가입 상담·요금 변경 등 CS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1월 합정에 오픈한 업계 최초 알뜰폰 전문 컨설팅 매장 알뜰폰+’ 2호점도 연내 수도권에 선보인다. 전국 주요 40여 개 우체국 상담존에서 알뜰폰 가입과 상담을 돕는 LG유플러스 알뜰폰 전문 컨설턴트도 지속 늘릴 계획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컨슈머서비스그룹장(상무)“U+알뜰폰은 고객이 보다 편리하고 합리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뿐 아니라 알뜰폰 고객과 중소사업자의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4년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라며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향후 각종 프로모션과 캠페인 등 다양한 중소 알뜰폰 상생 활동을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알파브랜드와 연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박재술 MVNO영업1팀장, 유호성 MVNO사업담당, 박준동 Consumer서비스그룹장(상무), 김명호 MVNO영업2팀장이 2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T·SPC 요금제 등 구독형 요금제 출시…배민서도 유심 구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구독형 제휴 요금제 출시 △공용 유심 유통 확대 △셀프 개통 확대 △저렴한 가격에 유심 공급 등 지원책도 내놨다.

우선 카카오모빌리티, 식품전문기업 SPC와 연계한 알뜰폰 전용 구독형 제휴 요금제를 출시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요금제는 월정액에 따라 매월 최대 7000 카카오T 포인트를 제공한다. 택시·대리·렌터카·주차 등의 카카오 서비스 이용 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SPC 요금제는 매월 최대 5000 해피포인트를 받아 파리바게뜨·배스킨라빈스 등 해피포인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향후 금융, 쇼핑, 간편결제로 제휴 요금제 라인업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환경보호 및 헌혈 등과 연계한 ‘ESG 요금제’도 선보인다. 또 고객들이 전국 어디서나 편리하게 알뜰폰에 가입할 수 있도록 U+알뜰폰 공용 유심 유통망도 확대했다. 기존에는 이마트24 편의점은 물론 배달의민족 ‘B마트’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원칩은 향후 전국 대형마트와 체인 슈퍼, 온라인 쇼핑 채널(쿠팡, 네이버 등)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원칩의 누적 판매량은 4만 개를 넘어섰다. 회사는 이번 유통망 확대를 통해 연간 10만 개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심만 구매하면 온라인으로 즉시 개통할 수 있는 ‘셀프 개통’ 서비스도 확대한다. 현재 12개 U+알뜰폰 사업자가 셀프 개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연내 16개 사로 확대된다. U+알뜰폰 파트너스 홈페이지에도 셀프 개통 기능을 추가한다. 중소 알뜰폰에 공급하고 있는 유심의 수량도 지난해 34만 장에서 올해 50만 장으로 대폭 확대한다.

또 고객센터 구축과 운영에 어려움이 있는 중소사업자를 위해 AI콜센터 구축을 지원한다. AI콜센터 구축에 따른 고객센터의 비용 절감 및 고객 연결 지연에 대한 불편함을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유호성 LG유플러스 MVNO 사업담당은 “알뜰폰 선도 사업자로서 알뜰폰 시장에서 중소사업자와 성장을 거듭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고민하겠다”라며 “궁극적으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U+알뜰폰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원칩 먹어볼래?"…MZ겨냥 가상 알뜰폰 매장 '알파텔레콤' 선봬


'+알파' 3C 상생방안.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가상 세계관에 익숙한 2030 고객들을 위해 ‘+알파’ 브랜드의 세계관 ‘알파텔레콤’을 선보였다.

회사에 따르면, U+알뜰폰 MZ세대 가입자 비중은 2019년 35%에서 올해 42%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자급제 시장이 확대되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알뜰폰을 선호하는 현상이 일어나기 때문. 이에 M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경쟁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알파텔레콤’은 +알파의 가치관을 담은 가상의 알뜰폰 매장이다. 호탕한 성격의 인물 ‘에이든’을 앞세워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개설하며,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한다.

특히 알뜰폰의 부정적 인식과 온·오프라인 유통망, 마케팅 채널 등 다양한 한계를 극복하고, 성장하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알파’ 브랜드는 중소사업자의 고객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통합 브랜드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마트24와 함께 MZ세대가 선호하는 콜라보 스낵도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U+알뜰폰 공용 유심 ‘원칩’에서 차용한 콜라보 스낵 ‘원칩’을 전국 6500개 이마트24에서 7월부터 판매한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 마케팅 재원이 부족한 중소사업자를 위해 연 40회 이상 공동 이벤트를 진행해 전년 대비 150% 이상 지원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사외 전문가를 초청해 고객서비스 교육을 진행하고, 경영 컨설팅을 통해 성과 분석 데이터 기반의 수익성 증대 활동도 전개한다. 중소사업자 임직원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비용, 경조사, 자녀 입학선물 등 복리후생도 지원한다.

박 그룹장은 “GenZ나 MZ세대를 통한 소통의 방식도 강화할 것이고, ‘+알파’라는 브랜드를 또 열심히 알리면서 중소사업자들의 브랜드 열의를 좀 극복할 수 있는 부분들하고 계속 커뮤니케이션하겠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