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조원태, 통합 LCC 추진 등 항공 경쟁력 강화 박차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6-14 19:37

13일 한진칼 보유 진에어 주식 대한항공에 매각…항공 계열사 수직 계열화 추진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조원태닫기조원태기사 모아보기 한진그룹 회장(사진)이 통합 LCC 추진 등을 통해 항공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계열사간 주식 거래로 항공 계열사의 수직계열화를 진행, 다양한 파생 산업 경쟁력 제고를 시작했다.

한진칼(대표이사 조원태, 류경표)은 13일 보유 중인 진에어(대표이사 박병률) 주식 전량을 자회사인 대한항공(대표이사 조원태, 우기홍)에 매각했다. 이날 이사회를 통해 한진칼이 보유 중인 진에어 주식 2866만5046주(지분율 54.91%)을 약 6048억 원에 매각했다.

이번 주식 매각은 조원태 회장의 항공 계열사 통합 의지를 상징하는 행보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중심으로 한 항공 계열사 수직계열화를 통해 다양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중복노선 효율화, 연결편 강화 등 항공노선 네트워크 최적화를 바라보는 것. 기재 도입·운영 효율화 등 항공운송 관련 사업 시너지도 극대화해 계열사의 기업가치 제고 및 항공소비자 편익 향상까지 기대한다.

한진그룹 측은 “이번 주식 매각을 시작으로 계열 LCC(저비용항공)사들의 통합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후 외국항공사들과 경쟁해 국내 항공산업을 지키고, 부산공항을 제2 허브공항으로 육성할 것”이라며 “지방공항발 노선망을 확대해 지방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진그룹은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소속 LCC들의 통합을 통해 동북아시아 최대 LCC로 도약시킬 수 있으며, 통합 LCC의 규모의 경제 효과를 활용해 외국계 항공사들과의 경쟁에서 국내 항공운송산업을 지켜내고, 소비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노선과 스케줄을 제공할 수 있다”며 “통합 LCC는 다양한 지방발 노선망을 구축하고, 외국인의 한국행 수요를 적극 유치해 지방경제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통합 LCC 첫 걸음을 내디딘 조원태 회장은 최근 미국 등 주요국 기업결합심사를 기다리고 있는 대한·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기업결합에 따른 네트워크 통합을 바탕으로 화물사업 시너지, 조인트 벤처 다각화, 항공기 효율성 제고, MRO(항공정비사업) 산업 육성 등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항공 측은 “통합 LCC뿐만 아니라 대한·아시아나항공이 기업결합 한다면 다양한 시너지 효과로 인해 수익·비용 측면에서 경영효율 증대가 예상된다”며 “조직·인력의 효율적 운영, MRO 산업 육성 등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