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메트라이프생명, IBK기업은행과 수술비까지 보장하는 신용보험 출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2-06-13 09:22

방카슈랑스 판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메트라이프생명(대표 송영록)이 IBK기업은행과 수술비까지 보장하는 신용보험을 출시했다.

메트라이프생명은 IBK기업은행과 손잡고 ‘(무)e수술보장 대출상환 신용보험’의 모바일 방카슈랑스 판매를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무)e수술보장 대출상환 신용보험’은 차주(피보험자) 유고 시 유가족의 채무이행 부담을 경감해 주는 것은 물론, 암, 심뇌혈관 등 76종의 수술비 보장으로 가장 힘든 시기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는 상품이다. IBK기업은행의 모바일 뱅킹앱 i-One Bank를 통해 비대면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은 피보험자가 불의의 사고를 당하더라도 채무상환 의무가 모두 가족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방패 역할을 해준다. 다치고 병들어도 이자 부담에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피보험자들을 고려해 폭넓은 수술비 보장까지 제공한다. 피보험자 사망 시 사망보험금은 대출기관에게 돌아가지만, 수술 보험금은 치료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온전히 수익자에게 지급된다.

보장기간은 대출기간과 만기에 따라 최소 1년에서 최대 30년까지, 보험가입 금액은 채무액 한도 내에서 1000만원, 3000만원, 5000만원, 1억원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암 수술보험금은 회당 600만원, 2대 질병(뇌혈관질환과 허혈성심장질환) 수술 보험금은 회당 1000만원이 보장되며 중복 지급된다. 40세 남성 기준, 3년 만기, 가입금액 1000만원 선택 시 월 보험료는 4400원으로 1만원이 되지 않는다.

보험 가입을 위한 대출 증빙 절차도 대폭 간소화했다. ▲대출받은 금융기관 ▲대출 잔여기간 ▲대출 잔액 정보만 제공하면 추가 대출정보나 증빙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보험연구원 ‘주요국의 신용생명보험 시장과 국내 발전방안(2021)’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신용생명보험이 활성화돼 가계부채의 부정적 영향을 완화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

특히 일본의 경우 2018년 생명보험 시장 내 전체 단체계약 중 신용생명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이 45.7%에 달했으며, 일본주택금융공사는 채무불이행 상황에 대비해 단체신용 생명보험 가입을 안내 및 권유하고 있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신용보험은 많은 선진국에서 빚의 대물림을 예방하기 위한 수단으로 보편화된 상품이다"라며 "우리 경제를 지탱하는 청장년층이 빚에 대한 마음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고, 아프더라도 편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무)e수술보장 대출상환 신용보험’을 출시했다"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