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편의점 라면냄새 이제 안녕~"…GS25, MUMS와 가맹점 음식물 처리기 도입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4-28 16:27

향후 5년간…오는 5월엔 직영점 먼저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왼쪽부터) 이세영 MUMS 대표이사, 사공민 GS리테일 점포운영지원실장, 김명종 GS리테일 편의점지원부문장이 친환경 음식물 처리기 도입 위한 계약을 체결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GS25

(왼쪽부터) 이세영 MUMS 대표이사, 사공민 GS리테일 점포운영지원실장, 김명종 GS리테일 편의점지원부문장이 친환경 음식물 처리기 도입 위한 계약을 체결한 뒤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GS2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편의점 음식물 쓰레기 처리를 위해 GS25 나섰다.

GS리테일(대표이사 허연수닫기허연수기사 모아보기) 편의점 GS25 친환경 녹색 음식물처리기 전문기업 'MUMS(멈스)' 함께 향후 5 음식물 처리기를 도입한다고 28 밝혔다.

이번에 도입하는 음식물 처리기는 음식물 폐기물에 물과 액상 미생물을 함께 투입해 발효와 분해 과정으로 처리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가맹점은 손쉽게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할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싱크대 일체형과 스탠드형으로 나눠져 점포 환경에 맞게 선택적으로 설치 운영이 가능하다.

GS25 관계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경영주 근무자의 음식물 처리에 대한 편의성이 크게 개선되고 점포 음식물 쓰레기에 대한 다양한 문제점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 말했다.

GS25 오는 5 미생물 액상 발효 방식 음식물처리기를 직영점에 먼저 도입하고 6월부터는 전국 가맹점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김명종 GS리테일 편의점 지원부문장(상무) "친환경 방식의 미생물 음식물 처리기 도입을 통해 편의점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제로화에 앞장설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음식물 처리기 제작 전문 업체인 MUMS(멈스) 미생물을 이용해 음식물쓰레기를 완전히 없애는 초점을 회사다. 현재 750 종의 사용 가능한 미생물을 보유하고 있으며 30종의 특허를 가지고 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