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배당 재투자…'토탈리턴(TR) ETF' 투심 몰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4-08 16:32

삼성 KODEX TR ETF 2종 순자산 7200억
자동 재투자 '복리효과'+절세 효과 주목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분배금 지급 없이 포트폴리오 보유 주식의 배당금을 자동 재투자하는 토탈리턴(TR, Total Return) ETF(상장지수펀드)가 복리효과를 기대하는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으고 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의 'KODEX 미국 S&P500TR' ETF 순자산은 전일(7일) 기준 3919억원을 기록 중이다.

또 삼성자산운용의 'KODEX 미국나스닥100TR' ETF 순자산은 같은 기준일에 3342억원을 나타내고 있다.

KODEX 미국 S&P500TR ETF와 KODEX 미국나스닥100TR ETF는 지난 2021년 4월 9일 동시 상장한 TR 상품이다. 1년 여 만에 두 ETF 순자산 총액 규모가 7261억원까지 커졌다.

상장 후 수익률은 S&P500TR ETF는 20%, 나스닥100TR ETF는 15% 수준을 기록 중이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사진출처= 픽사베이

국내에서는 2017년 11월 삼성자산운용의 'KODEX MSCI Korea TR'이 신호탄을 쏘고,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MSCI Korea TR'(2018년 11월), NH아문디자산운용의 'HANARO MSCI Korea TR'(2019년 8월) 등 TR ETF 라인업이 확대돼 왔다.

일반적인 ETF는 분기 배당 기준 1월, 4월, 7월, 10월 보유하고 있는 주식 종목에서 나온 배당을 분배금으로 지급하는데 TR ETF는 자동 재투자한다

'반려 ETF'로 불리는 미국 대표지수 기반 ETF에 TR이 붙은 경우, 장기적으로 지수 상승 기대 외에도 재투자분이 더해져 수익률 복리 효과를 노릴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로 인해 TR ETF는 외인 등 기관투자자들에게 선호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기투자가 목적인 연금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군으로 분류되고 있다.

세금 측면에서도 TR ETF는 절세 효과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자동으로 즉시 재투자하기 때문에 배당소득세를 떼지 않는 점이다.

다만 매매에 나설 경우 매매차익과 과세표준 증가분 중에서 낮은 쪽을 배당소득으로 해서 세금을 부과한다는 점은 챙겨야 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TR ETF는 배당 시즌에 특히 관심이 쏠린다"며 "최근 금리인상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증시 변동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장기 투자 감안 시 복리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투자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