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2022 이사회 돋보기] 법률전문가 영입한 엔씨 김택진, "글로벌 게임사 도약 최우선"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3-30 18:40

M&A 전문가 박병무 기타비상무이사 재선임…법률전문가 정교화 이사 선임
오픈형 R&D 기조로 글로벌 시장 공략…다양한 장르 신작 개발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2022 이사회 돋보기] 법률전문가 영입한 엔씨 김택진, "글로벌 게임사 도약 최우선"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2022년 정기 주주총회 시기가 시작한다. 많은 기업이 해당 주총을 통해서 한 해의 경영 비전 제시와 구체화에 신경을 쓴다. 이에 본지는 각 기업들의 이사회를 살펴보고 올해 경영 비전과 방향, 현황 등을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김택진닫기김택진기사 모아보기 엔씨소프트 대표가 글로벌 게임회사로의 도약에 속도를 낸다. 특히 글로벌 경험을 갖춘 법률전문가를 영입하며 올해 글로벌 진출과 블록체인 사업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30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R&D센터에서 제25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주총에서 기타비상무이사 1, 사외이사 2명을 선임했다. 이사진도 사내이사 1, 기타비상무이사 1,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원 수는 지난해와 같다.

이날 박병무 VIG 파트너스 대표는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선임됐다.

박 이사는 김&장법률사무소 M&A 팀장, 플레너스엔터 대표이사, 투자회사 뉴브리지캐피탈코리아 사장, 하나로텔레콤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M&A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그는 지난 2007년 엔씨소프트 사외이사로 선임되면서 이사회에 합류한 뒤 지난 2013년부터 기타비상무이사로 전환했다.

엔씨소프트 이사회는 박 이사에 대해 “후보자는 M&A, 법률, 산업 전문가로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당사 이사회에 크게 기여했다”며 “특히 게임업, 통신업, 금융업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당사 이사회의 전문성, 리스크 관리, 다양성 제고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추천 사유를 설명했다.

박 이사는 엔씨소프트에서 글로벌 진출 및 인수합병(M&A)와 관련된 조언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도 올해 글로벌 게임회사로의 도약을 최우선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개발 초기 단계부터 글로벌 고객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반영하는 오픈형 R&D 기조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현재 엔씨소프트의 최우선 목표는 글로벌 게임 회사로의 더 확고한 도약”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엔씨소프트가 북미법인인 엔씨웨스트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엔씨웨스트는 지난 2012년 설립된 해외 법인으로, 김 대표의 아내 윤송이 최고전략책임자(CSO)가 이끌고 있다.

앞서 홍원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해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해외에 설립된 법인 엔씨웨스트가 글로벌 M&A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주총에서 그는 "엔씨소프트가 오래 축적한 기술을 산업화하는 측면에서 M&A 재원으로 쓸 계획이 있다"며 "지금도 많은 인수 대상과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웨스트는 지난 2002년 아레나넷을 인수해 길드워 IP를 운영 중이다. 2020년에는 미국 개발사 ‘하모닉스’가 개발한 콘솔 게임 ‘퓨저’를 비롯해 2021년 리니지2M 북미·유럽 버전을 서비스 중이다.
김 대표는 이날 주총에서 “현재 다양한 기업들을 후보군에 놓고 M&A를 검토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항을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현재도 계속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2022 엔씨소프트 이사회. 자료=엔씨소프트

2022 엔씨소프트 이사회. 자료=엔씨소프트

이미지 확대보기
사외이사에는 백상훈 BnH 세무법인 대표가 재선임, 정교화 넷플릭스코리아 정책·법무 총괄이 신규 선임됐다. 기존 사외이사인 현동훈 서울대학교 수리과학부 교수는 임기 만료로 물러난다.

신규 선임된 정 총괄은 서울행정법원 판사를 거쳐 김앤장 법률사무소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대표 변호사로 활동해 온 법률전문가다.

최근 엔씨소프트가 블록체인·NFT(대체불가능토큰)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힌 만큼, 이와 관련된 규제와 리스크에 대응하는데 초점을 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정 총괄은 글로벌 테크 기업 경험도 갖추고 있어 엔씨의 글로벌 진출에도 의미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엔씨소프트 이사회는 추천 사유에 대해 “정 후보자는 법률가, 리스크관리 전문가, 산업 전문가로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며 “법원, 주요 법무법인, IT산업에서 재직한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리스크관리 전문가 및 산업 전문가로서 당사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 제고에 큰 기여를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신규 IP 'TL' 트레일러 영상.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신규 IP 'TL' 트레일러 영상. 사진=엔씨소프트

이미지 확대보기
엔씨소프트는 올해 글로벌 게임회사로의 도약을 최우선 목표로 내세웠다. 이를 위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뿐만 아니라 액션 배틀로열, 수집형 RPG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을 개발하고 시장에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엔씨는 올해 하반기 PC·콘솔 타이틀인 ‘TL(Throne and Liberty)’의 글로벌 론칭을 목표하고 있다. 리니지W는 올해 하반기 북미와 유럽 등 서구권 국가에 출시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주주, 고객, 조직구성원들의 의견을 더욱 다각적으로 청취하면서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내년 주주총회에서는 더욱 크고 견조한 미래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보다 기민하게 대응하며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글로벌 종합 게임 기업으로서의 자세를 견지하며 한층 강력한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