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2022 이사회 돋보기] 글로벌 성장 전문가 박원철 체제 전환 앞둔 SKC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2-21 18:13

박원철 체제 통해 이차전지 소재 등 ‘2nd 딥체인지’ 가속 예상
화학 호조로 작년 영업익 4645억 원, 전년 대비 129.95% 급증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2022년 정기 주주총회 시기가 시작한다. 많은 기업이 해당 주총을 통해서 한 해의 경영 비전 제시와 구체화에 신경을 쓴다. 이에 본지는 각 기업들의 이사회를 살펴보고 올해 경영 비전과 방향, 현황 등을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2022 이사회 돋보기] 글로벌 성장 전문가 박원철 체제 전환 앞둔 SKC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SKC(대표이사 이완재). 해당 실적을 이끈 이완재 대표이사 사장이 오는 3월 임기를 만료한 가운데 새롭게 선임되는 박원철 신임 SKC 대표이사 사장(사진)이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박원철 신임 SKC 사장.

박원철 신임 SKC 사장.



SK그룹, 지난해 12월 박원철 신임 사장 내정
21일 관련 업계에 다르면 SKC는 다음 달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박원철 SK수펙스추구협의회 신규사업팀장 부사장(사진)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한다. 지난해 말 SK그룹 정기 임원인사에서 내정된 박 신임 대표이사는 2018년부터 SK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글로벌 성장과 사업 발굴을 맡아온 신규사업 전문가다. 대표적으로는 SK그룹 베트남 마산·빈그룹 투자, 일본의 친환경 소재 기업 TBM사 투자 등을 주도했다.

신규사업 전문가인 박원철 신임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되면 SKC는 배터리와 친환경 소재 등을 앞세워 ‘2nd 딥체인지’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KC는 지난해 9월 열린 ‘SKC 인베스터 데이’에서 미래 성장전략인 파이낸셜 스토리를 제시했다. 이는 이차전지 핵심소재 동박은 적극적인 증설로 오는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연 25만t으로 늘려 압도적 1위 플레이어로 도약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실리콘 음극재, 하이퍼포먼스 컴퓨팅용 글라스 기판 등 차세대 소재 사업 진출 또한 SKC의 파이낸셜 스토리의 주요 골자다. 이를 바탕으로 증권업계에서는 올해도 긍정적인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이안나 e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SKC는 올해 산업 소재 중심으로 외형과 성장이 기대된다”며 “중국 배터리사와의 연간 공급 계약 체결 등 고객 다변화 시도, 폴란드·미국 공장 투자 등 동박 중심의 다양한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C 이사회 현황, 기준 : 2021년 9월. 자료=SKC.

SKC 이사회 현황, 기준 : 2021년 9월. 자료=SKC.

이미지 확대보기

용퇴하는 이완재 대표이사와 박원철 신임 내정자뿐만 아니라 이석준닫기이석준기사 모아보기 전 국무조정실장은 SKC 이사회에서 주목받는 인물이다. 지난해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SKC 사외이사로 선임된 그는 최근 윤석열닫기윤석열기사 모아보기 국민의 힘 대통령선거 후보자 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윤 후보 캠프 측에 합류한 그는 기획재정부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경제관료로 정책 마련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실장 외에도 박영석 서강대 교수가 올해 이사회를 통해 연임 여부가 결정된다.

SKC 실적 추이. 자료=SKC.

SKC 실적 추이. 자료=SKC.

이미지 확대보기


SKC 2021년, 매출 3조3961억 원
올해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는 것은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에 기인한다. SKC의 지난해 영업이익 464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9.95% 급증했다. 매출액은 3조3961억 원이다. 사업부문별로는 화학이 실적이 이끌었다. SKC 측은 “견조한 PG(플로필렌글리콜) 마진을 유지,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며 “고부가 PG중심의 포트폴리오 비중 확대 강화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를 이끈 이완재 현 SKC 대표이사 사장.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를 이끈 이완재 현 SKC 대표이사 사장.


화학부문의 호조는 이완재 SKC 대표이사 사장의 경영 성과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이어지자 이 사장은 지난 2020년부터 고부가 PG(프로필렌글리콜)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꾀했다. 그 결과 지난해 화학부문은 예년보다 높은 성과를 올렸다.

단위 : 억 원. 자료=SKC.

단위 : 억 원. 자료=SKC.



화학부문 영업이익은 3322억 원으로 전년 882억 원 대비 276.64%(2440억 원) 급증했다. 코로나19 시대가 도래하기 전인 2019년(1055억 원)보다도 200% 이상 높은 성과를 올렸다. SKC 측은 “올해는 유가, 원재로 가격 상승 등으로 화학 부문은 인플레이션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화학부문은 올해 글로벌 물류 포스트 확장 운영을 통한 고부가 PG 중심 대형 고객사 비중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