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년 실적] SPC그룹, 2021년 매출 2조9470억원…"역대 최대"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1-20 15:39

영업익 658억원…전년 比 28.6%↑
2024년 매출 4조, 영업이익 1100억원 달성 포부

SPC삼립 2021 실적/자료제공=SPC삼립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SPC삼립(대표이사 황종현)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0 밝혔다.

SPC삼립이 2021 4분기 매출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잠정 공시했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2021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9470억원, 658억원으로 전년 대비 15.9%, 28.6% 상승했다.

SPC삼립은 같은 성과에 대해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이 고르게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온라인 유통 플랫폼 확대로 온라인 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133% 성장한 936억원을 기록했다.

옴니 플랫폼 기업 도약…2024년 매출 4조, 영업이익 1100억원 달성 포부 제시

SPC그룹 대표 제품/사진제공=SPC삼립

이미지 확대보기


이와 함께 SPC삼립은 베이커리, 푸드, ·오프라인, B2B B2C 아우르는 '옴니 플랫폼 기업'으로 단계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PC삼립은 오는 2024 매출 4, 영업이익 11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SPC삼립은 HMR(가정간편식) 카테고리를 확장한다. 대표적인 HMR 제품인 샌드위치, 샐러드 등의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하고 그릭슈바인(육가공) 아임베이커(홈베이킹) 개별 브랜드도 적극 육성할 예정이다. 브랜드 '시티델리' 냉동 HMR 시장 진출 계획도 발표했다. SPC삼립은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4년까지 가정간편식 매출 2500억원 달성 청사진을 밝혔다.

온라인 사업도 강화한다. B2B 소재 유통을 하는 '상록웰가' D2C(Direct to customer 소비자 직접 판매) 유통 플랫폼으로 발전시키고 새벽배송, 라이브커머스 사업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SPC삼립 온라인 사업도 3000억원 규모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또한 '저스트에그' 출시 푸드테크 사업과 '초바니' 친환경 브랜드를 적극 육성해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고 삼립호빵, 삼립호떡 등을 수출 전문 브랜드로 집중 육성해 해외 사업도 강화한다.

황종현 SPC삼립 대표이사는 "변화하는 소비자와 유통환경 트렌드를 반영한 사업 전략으로 미래 성장 동력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2024 비전을 달성할 이라며 “R&D 투자 확대를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에 힘쓰고, 건강한 식문화 조성에 앞장서는 ESG경영을 강화해 기업 주주가치 제고에 나서겠다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