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케이뱅크, 6일부터 고신용자 마이너스 통장 개설 제한… 연장은 가능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1-03 10:35 최종수정 : 2021-11-03 10:48

연말까지 신용점수 820점 초과 고객 신규 중단

중‧저신용 고객, 신규 신청 물론 증액까지 가능

서울시 중구 을지로에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본사./사진=케이뱅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에 이어 케이뱅크도 6일부터 코리아크레딧뷰로(KCB) 기준 820점을 초과하는 고신용 고객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상품 신규‧증액 신청을 연말까지 중단한다고 3일 밝혔다. 단, 연장은 할 수 있다.

케이뱅크의 마이너스통장은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대출 상품이다. 최대한도는 1억원이다. 지난달 2일부터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대한도를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축소하고, 같은 달 8일부터 개인 한도를 연 소득 100% 이내로 적용하고 있다.

다만, 중‧저신용 고객(KCB 820점 이하)은 마이너스통장 신규 신청과 증액 모두 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

케이뱅크는 연말까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을 전체 여신의 21.5%까지 끌어올려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케이뱅크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2분기 기준으로 5조867억원으로, 이중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15.5%다. 목표치까지 6%포인트 정도 남은 상황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은행권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침에 동참하면서도 중‧저신용 고객들의 이자 부담 경감과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 대출 활성화는 더욱 적극적으로 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뱅크도 현재 고신용자 신용대출과 직장인 사잇돌대출,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을 중단하고 있다. 연말까지 이어진다. 전월세보증금대출은 금융당국 총량규제 예외 방침이 만들어지면서 최근 재개하기로 결정했지만, 신청 접수량을 제한해 속도를 조절하고 있다.

토스뱅크 역시 지난달 출범 9일 만에 올해 대출 한도 5000억원을 소진하면서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사잇돌 대출, 비상금 대출 등 모든 대출 상품 신규 취급을 연말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이러한 가계대출 규제가 시중은행에 비해 인터넷은행에 더 큰 타격으로 다가온다는 지적이 있다. 최근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 레이팅스(Fitch Ratings)’는 가계대출 총량규제로 인터넷은행 성장세가 단기적으로 제약될 것이라 전망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