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도시정비 상위 5개사 , 대형수주 하나에 ‘판’ 바뀐다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10-25 00:22

현대·대우·GS·DL·포스코, 2조클럽 건설사만 5곳
신림1·흑석9 등 대형 사업 남아…매주 판도 변화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사업 길이 막힌 동시에 시중유동성 강화로 국내 주택시장이 호황을 맞이하면서 도시정비 사업을 둘러싼 1군 건설사들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10월 기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현대건설부터 2위 대우건설, 3위 GS건설, 4위 DL이앤씨, 5위 포스코건설까지 상위 5개사의 격차가 4000억도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들 5개사는 모두 2조를 넘어 도시정비 수주실적 3조원을 가시권에 두고 있다.

신림1구역·흑석9구역·노량진5구역 등 굵직한 사업장들이 시공사를 찾고 있는 상황에서, 수주 한 건이 언제든지 순위를 뒤바꿀 수 있다는 긴장감이 건설업계에 흐르고 있다.

실제로 최근 2개월 사이 정비사업 선두 자리가 수차례 뒤바뀌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고 촘촘한 경쟁구도가 정비업계에서 펼쳐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도정실적 3조원을 돌파한 것이 4조7383억원의 현대건설이 유일했던 반면, 올해는 상위 5개사 모두 3조원의 실적 달성 가능성이 넓게 열려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마천4총 12개 사업지에서 2조9827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도시정비 수주 ‘3조원 클럽’에 가장 가까이 다가선 상태다. 남은 4분기에도 다수의 사업지에 입찰 참여가 예정돼 있어 수주 3조원 돌파는 물론 지난해 달성한 사상 최대 실적을 다시 한 번 뛰어넘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어 대우건설은 올해 정비사업에서 파주1-3구역을 포함해 총 10개 프로젝트에서 2조7421억의 수주고를 올렸다.

대우건설은 “노량진5구역, 불광1구역, 과천 주공5단지, 원주 원동주공 등 4개 프로젝트의 입찰을 진행 중인 상황이라 올해 정비사업 수주 ‘3조 클럽’은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리모델링 분야까지 적극적으로 진출한 GS건설의 기세도 매섭다.

지난 7월 도시정비사업그룹의 조직개편을 통해 도시정비2담당 산하에 리모델링팀을 신설한 GS건설은 신도림우성1차, 신도림우성2차 리모델링 등을 수주하며 2조7394억원의 실적을 쌓고 있다. 이어 신림1구역·한강맨션 등 차기 프로젝트 수주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DL이앤씨는 올해 5515억원 규모의 해운대 우동1구역 재건축 수주를 시작으로 군포 산본우륵 리모델링(3225억원), 시흥 거모3구역 재건축(1229억원), 산본 율곡아파트 리모델링(4950억원), 대전 도마 변동12구역 재개발(1675억원) 사업 등을 수주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대어로 꼽히던 북가좌6구역 수주까지 달성하며 2조6587억원대의 수주고를 올리고 있다.

지난해 2위를 차지했던 포스코건설의 강세도 여전하다. 기존에 이미 리모델링 분야에서 강점을 보였던 포스코건설인만큼, 올해도 리모델링 시장에서 1조원에 달하는 실적을 올리고 있다. 5월 가락 쌍용1차 리모델링을 컨소시엄 방식으로 수주(지분 1968억원)한 이후, 6월에는 수원 영통 삼성태영아파트(2858억원), 8월에는 용인수지동부아파트(1778억원)와 용인 광교상현마을현대아파트(1927억원) 등을 연달아 수주했다.

최근에는 공사비 1조2000억원에 달하는 대형사업인 부산 서금사 재개발사업을 GS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수주하기도 했다.

2조클럽은 아직 달성하지 못했지만 남은 사업 향방에 따라 판도 변화도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표적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상계1 재정비 촉진구역 재개발사업, 대구 범어목련 재건축, 의왕 부곡다구역 재건축정비사업, 인천 갈산1구역 재개발, 울산 남구 B-07구역 재개발, 서울 미아4구역 재건축 사업 등을 수주하며 도시정비 1조 클럽에 이미 가입했다.

부동산 한 전문가는 “주요 지역 내에 노후 아파트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고, 정부나 서울시 등이 뒤늦게나마 주택공급이 부족하다는 인식을 하면서 기존 규제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사업장들의 관심이 높다”면서도, “경쟁이 지나치게 과열되면 과거 정비업계에 나타났던 편법 관행들이 다시 나타날 수 있어 이런 부분을 주의깊게 살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