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은행, 환매 연기 플랫폼·헤리티지·젠투 투자자에 원금 50% 선지급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10-23 02:18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환매 연기된 더플랫폼 아시아무역금융펀드,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 젠투 파트너스 DLS 등 3개 상품 가입자를 대상으로 투자원금 50%를 선지급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고객 보상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지급 대상 상품의 총 규모는 1975억원이다. 우리은행은 고객과의 개별합의를 거쳐 투자원금의 50%를 선지급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환매 연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상품의 투자금 회수 시기가 불투명하고 고객 피해가 가중됨에 따라 고객 유동성 지원 및 신뢰 회복 차원에서 투자금의 일부를 선지급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