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전자, 월풀 제치고 생활가전 '글로벌 1위' 기대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0-22 14:33

월풀, 매출 6조4000억원…LG전자 H&A사업본부 7조원 전망
상반기에만 매출 1.5조 격차…하반기 2조원까지 늘어날 듯
월풀, 반도체 부족 이슈에 4분기 특수 효과 누리기 어려울 듯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가 올해 월풀을 제치고 생활가전 매출 글로벌 1위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월풀은 21일(현지시각) 3분기 실적발표에서 매출액 54억8800만달러(약 6조467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수준이다. 다만 시장 전망치인 57억5000만달러(약 6조7700억원)에는 다소 못 미치는 실적이다.

글로LG전자는 올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월풀보다 매출이 앞설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지난 12일 잠정 실적 발표에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매출액 18조784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체적인 사업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가에선 LG전자의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3분기에만 약 7조원에 육박하는 분기 사상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1분기 매출 6조7081억원을 기록하며 월풀을 7000억원 이상 앞섰다. 2분기에는 6조8149억원을 기록하며 월풀보다 8000억원 이상 앞섰다. 이로써 LG전자와 월풀의 매출 격차는 상반기에만 1조5845억원 격차가 났다.

만일 LG전자의 H&A사업본부의 3분기 매출이 전망치대로 나온다면, 월풀과는 약 5000억원의 차이가 난다. 3분기까지 약 2조원의 매출 격차가 벌어지는 셈이다. 즉, 월풀이 4분기 LG전자보다 2조원 이상 높은 매출을 기록해야 1위를 유지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에도 3분기까지 월풀의 매출보다 5000억원 이상 앞서면서 생활가전 사업 글로벌 1위를 기대했지만, 4분기 블랙프라이데이 등 북미 성수기 시즌 등의 영향으로 역전당했다.

영업이익은 LG전자가 지난 2017년부터 꾸준히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LG전자가 월풀을 1000억원 이상 앞서고 있다.

다만, 3분기 월풀이 5억5000만달러(약 63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LG전자는 GM 볼트 리콜 충당금 영향으로 540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두 기업간 영업이익 격차가 좁혀진 만큼 하반기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업계에선 올해 월풀이 LG전자를 역전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본다. 매출 격차가 지난해보다 더 벌어졌고, 월풀의 경우 반도체 부족에 따른 물량 공급 차질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LG전자가 사용하는 반도체는 범용칩으로, 월풀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다. 또 그간 반도체 부족 현상을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 관리에 신경써왔다.

또 수요가 지난해만큼 크지 않다는 점도 관건이다. 지난해 연말에는 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 수요가 강해 판매량이 크게 늘었지만, 올 연말에는 지난해만큼의 특수 효과를 누리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