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9월 전금융권 가계대출 7.8조원 증가…전월比 증가세 소폭 둔화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10-13 14:55

금융위 “추가 가계부채 관리방안 이달 중 발표”

▲자료=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금융당국의 전방위 가계대출 조이기 속에서도 9월 중 가계대출이 7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신용대출 축소 등 기타대출 증가세가 둔화되며 가계대출 증가세는 전월 대비 소폭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9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은행권(5조7000억원)과 제2금융권(1조1000억원) 모두 전월 대비 소폭 축소됐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1조1000억원)은 지난달에 이어 증가세가 완화됐다.

9월말 전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전월(9.5%) 대비 소폭 둔화된 9.2% 수을 기록했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9월중 6조7000억원 증가해 전월(7조1000억원)대비 증가폭이 4000억원가량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1조1000억원 증가했다. 추석상여금 유입으로 인한 신용대출 축소와 여전사 카드대출 감소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폭이 축소(1조5000억원→1조1000억원)됐다.

업권별로 9월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6조5000억원 증가해 지난달(6조1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소폭 확대(4000억원)됐다.

주담대는 전세대출(2조5000억원)과 집단대출(1조5000억원) 중심으로 증가해 전월과 비슷한 수준(8월 5조8000억원→ 9월 5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은 9월중 환입되지 못한 월말 공모주 청약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폭이 소폭 확대(8월 4000억원→ 9월 7000억원)됐다.

9월중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4000억원 증가해 전월(2조4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축소(1000억원)됐다. 대출항목별로는 카드대출과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축소됐다.

금융위는 “9월중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증가폭이 소폭 축소됐으나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고 평가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추가적인 관리방안을 마련 중”이라며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자금이 꼭 필요한 서민층 실수요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 방안을 세심하게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