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잘가요 정태영" 현대캐피탈 대표 18년만에 사임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9-30 16:49 최종수정 : 2021-12-14 14:25

신임 사내이사 향후 임시주총서 선임 예정
정 부회장, 당분간 현대카드·커머셜 사업 집중

정태영 현대카드·커머셜 대표이사. /사진제공=현대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현대카드 부회장이 현대캐피탈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앞으로 현대카드와 현대커머셜 경영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캐피탈은 오늘 이사회를 열고 정태영 부회장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직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캐피탈은 정태영 부회장과 각자 대표이사직을 수행했던 목진원 대표이사의 단독 체제로 운영된다. 신임 사내이사는 향후 임시주주총회에서 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 2003년 현대캐피탈 대표이사로 취임해 약 18년간 현대캐피탈을 이끌어왔다. 해외법인 사업 확장에 주력하며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만 순이익 7049억원 기록했다.

정태영 부회장은 앞으로 현대카드와 현대커며셜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카드를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블록체인에 기반한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 금융사로 육성하며 미래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목직원 대표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 전환에 발맞춰 현대캐피탈과 완성차 부문의 시너지를 강화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앞서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와 인연이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던 회사 그리고 어쩌다 18년간 긴 인연을 같이 했던 회사 현대캐피탈, 그런 현대캐피탈과의 마지막 이별 수순으로 모든 동료들에게 전하는 작별인사를 오늘 사내웹에 올렸다”며 사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절차만 보면 회사를 사임하는 것인데 마음은 연인과의 헤어짐처럼 애틋하고 먹먹하다”며 “아름다울 때 헤어진다는 것이 큰 단행인 줄은 알지만 그래도 헤어짐은 마음에 자국을 남긴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의 금융계열사인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은 지난 4월 정태영 부회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당시 현대카드 신규 대표이사에 김덕환 대표가 선임됐으며, 현대캐피탈 대표이사에는 목진원 대표, 현대커머셜 대표이사에는 이병휘 대표가 각각 선임됐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