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9억 받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상반기 카드사 '연봉킹'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8-18 10:12 최종수정 : 2021-08-19 17:55

현대·신한·롯데·하나카드 순
나머지 공시 대상 포함 안돼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현대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현대카드 부회장이 카드업계에서 올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연봉킹' 자리를 유지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올 상반기 현대카드에서 11억24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9억7500만원, 현대캐피탈에서 8억1400만원을 받으며 총 29억13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총 26억6300만원을 수령하며, 금융권을 통틀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바 있다. 현대카드에서 10억8400만원, 현대캐피탈에서 8억2500만원, 현대커며셜에서 7억5400만원을 수령했다.

이어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사장은 기본급 2억7400만원, 상여금 5억3000만원으로 총 8억700만원을 받으며 2위에 올랐다.

3위는 조좌진 롯데카드 사장으로 기본급 3억6500만원, 상여금 1억9300만원을 합쳐 총 5억58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 4월 퇴임한 장경훈닫기장경훈기사 모아보기 전 하나카드 사장은 기본급 및 상여금 3억2500만원, 퇴직금 1억8000만원을 포함해 총 5억620만원을 받으며 4위를 차지했다.

한편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 삼성카드, BC카드는 상반기 수령 금액이 5억원을 넘는 CEO가 없어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