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케이뱅크, 새 도약 CI 리뉴얼… 브랜드 슬로건 'make money'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8-09 10:23

금융 본질 집중 '디지털 금융 플랫폼' 지향

▲케이뱅크 을지로 사옥과 변경된 CI 로고./사진제공=케이뱅크.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케이뱅크는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를 공개하며 '돈을 모으고, 빌리고, 불리는' 서비스에 집중하는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지향하겠다고 9일 밝혔다.

이번 CI 리뉴얼에서 케이뱅크가 전면에 내세운 브랜드 슬로건은 '메이크 머니(make money)'다. 능동적인 고객(Proactive Customer)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금융 소비자가 스스로 금융의 본질적인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CI 로고와 브랜드 색상에도 큰 변화를 줬다. CI 로고는 사명인 '케이뱅크' 자체를 글자로 나타내는 워드마크로 표현했다. 브랜드 색상은 네이비(Navy)와 라임그린(Lime green)의 조합으로 새로운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한 눈에 띌 수 있도록 대비감 있는 색상을 조합했다.

CI 개편을 계기로 케이뱅크 애플리케이션(앱)도 새롭게 단장했다. 변경된 브랜드 색상을 적용해 앱의 전체적인 가독성을 개선했다.

오픈뱅킹 서비스도 확대했다. 기존 은행, 증권사뿐만 아니라 22개 카드사와 23개 페이사를 케이뱅크 오픈뱅킹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호성닫기서호성기사 모아보기 케이뱅크 행장은 "새롭게 선보이는 케이뱅크 CI는 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나 혜택을 수동적으로 받는 것이 아니라 고객 스스로가 선택, 활용해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MZ세대 중심의 금융 트렌드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로운 CI 철학에 걸맞은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로 고객 스스로 돈을 버는(make money) 기회를 제공하는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