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현대차증권, 영업이익 995억원...“사상 최대 실적”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7-29 14:29

1·2분기 실적 호조로 안정적 성장세 지속
IB·리테일 부문 실적 견인...전 사업 부문 견조

▲자료=현대차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현대차증권이 올해 상반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호실적을 달성하면서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갔다.

현대차증권은 29일 영업(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42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보다 9.6% 증가한 313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2분기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3번째 실적이다.

현대차증권은 올해 상반기에만 영업이익 995억원을 달성했다. 이로써 지난해 한해동안 기록한 실적(1174억원) 돌파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부문별로는 투자은행(IB) 부문이 전년 동기 대비 62% 이상 급증한 순영업수익을 기록하며 실적을 주도했다.

특히 부동산 규제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공동주택 및 업무지구 개발 그리고 SOC 프로젝트 등 다양한 딜을 수행했다.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로 대규모 딜 없이 역대급 실적을 달성했다.

리테일 부문 역시 거래대금 증가에 따른 브로커리지 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12% 이상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기록했다.

또한 증시 상승세 둔화와 금리상승으로 인한 트레이딩 부문의 손실우려에도 자기자본투자(PI), 채권, 파생 부문에서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며 호실적 견인에 힘을 보탰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디지털 부문 강화와 해외주식 서비스 확대 등 대고객서비스 강화로 고객과의 접점을 높여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한 신규고객 확대 및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