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인식·최광수 대표, 농협금융 DT전략 발맞춰 디지털 역량 강화에 ‘방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7-15 16:21

‘NH페이’ 앞세워 생활·편의 서비스 확대
고객 중심 신규 서비스 ‘NH 픽뱅크’ 제공

신인식 NH농협카드 사장(왼쪽)과 최광수 NH저축은행 사장(오른쪽). /사진=각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All-Digital’을 구현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 추진 속도와 고객의 이용 편의성, 사업성과를 두 배로 높이고, 농협만의 차별화된 생활 밀착형 종합플랫폼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농협금융 계열사인 신인식 NH농협카드 사장과 최광수 NH저축은행 사장도 지주 디지털 경영 전략에 발맞춰 디지털금융 플랫폼을 새롭게 출시하고, 차별화된 개인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고 있다.

또한 NH농협카드와 NH저축은행 모두 최고의 디지털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목표 아래 지난해 농협금융지주에서 수립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을 이행하고 있다.

신인식 사장은 기존 간편결제 서비스를 리브랜딩해 다음달에 ‘NH PAY(NH페이)’를 출시할 예정이며, 최광수 사장은 지난 4월 기존 스마트뱅킹 모바일 앱의 디지털뱅킹 기능을 강화해 ‘NH FIC Bank(픽 뱅크)’를 새롭게 출시했다.

NH농협카드는 다년간 쌓아온 금융서비스 전문성과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농협 유통망과 연계한 생활·편의 서비스를 ‘NH페이’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NH페이’에 농협카드를 비롯해 농협은행이나 농축협 계좌를 등록해도 전 카드 가맹점에서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App to App 카드등록’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페이와 삼성페이, 토스에서도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NH농협카드는 농협하나로유통 등 전국의 유통망을 활용해 우수한 농·축산물을 구매부터 배송까지 ‘NH페이’를 통해 원스톱으로 서비스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최광수 사장은 새로운 비전으로 ‘함께하는 100년 농협, 디지털 기반 초우량 저축은행’을 내세우고, ‘DT혁신’을 4대 핵심가치 중 하나로 제시했다. 새로운 사업과 새로운 수익원을 발굴해 디지털 금융경쟁력을 강화하고, 업무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으로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NH저축은행은 지난 4월 모바일 금융 플랫폼 ‘NH FIC Bank(픽 뱅크)’를 출시했다. 기존 모바일 앱보다 디지털 인증 서비스를 강화하고, 오픈뱅킹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금융서비스 편의성을 높였다.

NH저축은행은 ‘NH 픽 뱅크’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마이데이터와 RPA 등을 통해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등 고객 중심의 신규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올해 중금리대출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고도화된 플랫폼을 통해 중금리 대출 확대에도 나설 계획이다.

NH농협카드와 NH저축은행은 제휴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FIC BANK(픽뱅크) 체크카드’는 타행계좌 연동 시스템을 도입한 범용 체크카드로, 고객이 많이 이용한 영역을 자동으로 찾아 적립해주는 스마트적립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농협금융의 또다른 계열사인 NH농협캐피탈도 속도감 있는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쿠콘을 최종 사업자로 선정하면서 새로운 금융서비스 준비에 돌입했다.

또한 농협금융이 NH농협캐피탈에 제공한 장기차입금 4000억원 중 2000억원을 주식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논의되면서 NH농협캐피탈이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에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