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라이나생명,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추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6-23 13:53 최종수정 : 2021-06-23 13:58

시기·방식 미정

/ 사진 = 라이나생명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라이나생명 본사인 미국 시그나 그룹이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추진한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라이나생명 모회사인 미국 시그나 그룹은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한국 손해보험업 진출을 위한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안건을 승인했다. 디지털 손보사는 시그나 그룹 100% 출자로 설립될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미국 시그나그룹에서 디지털 보험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구체적인 시기, 방식 등은 모두 미정"이라고 말했다.

기존 보험사가 디지털 보험사를 설립하는 사례는 캐롯손해보험, 교보라이프플래닛에 이은 세번째다. 캐롯손해보험은 한화손해보험, SK텔레콤, 현대자동차, 알토스벤처스 등이 투자했으며 한화손해보험이 75.1% 대주주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은 교보생명이 대주주다.

라이나생명은 법률 검토를 위해 법무법인 태평양을 자문사로 선정했다. 라이나생명 신사업팀에서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시그나 그룹이 설립할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국내에서 헬스케어 서비스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시그나 그룹은 미국 3위 헬스케어 서비스 업체다.

라이나생명이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하게 되면 국내에는 캐롯손해보험, 교보라이프플래닛, 카카오페이 손해보험사에 이은 네번째 디지털 보험사가 된다. 국내 보험사들이 규제 완화로 소액단기보험사 설립도 검토하고 있는 만크 디지털 시장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