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호건설, 590억 원 규모 캄보디아 수자원 개선사업 수주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6-16 13:16

캄보디아 내 다수 공사 수행 경험 및 현지 네트워크 우위

공사 위치도 / 자료=금호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은 16일 캄보디아 홍수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MOWRAM)가 발주한 이번 사업은 캄보디아 서북부 반테민체이주(州) 인근 관개(灌漑) 개발 및 홍수 피해 저감사업으로 사업비 규모는 약 590억원 규모다.

이 프로젝트가 이뤄지는 반테민체이주는 캄보디아 서북부 태국 접경지역에 위치한 평야지대로 잦은 홍수로 인해 침수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해 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반테민체이주의 홍수로 인한 침수피해 저감을 위해 저류지, 관개수로, 교량 등 수자원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금호건설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다목적 저류지 3개소 건설(총 유효 저수용량 22.7백만㎥) ▲ 관개수로 3개소 개보수 및 신설(총 연장 87.6㎞) ▲교량, 수문 및 배수 구조물 등을 건설한다. 공사 기간은 총 36개월로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재원을 조달하는 공사로 한국 기업간 제한경쟁입찰로 진행됐으며, 기술 평가와 가격 평가를 거쳐 최종 시공사로 ‘금호건설’과 ‘동부건설’을 선정했다. 금호건설은 동부건설과 함께 조인트 벤처(JVžJoint Venture)를 설립해 다수의 국내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금호건설은 이번 프로젝트 이전에 크랑폰리댐, 몽콜보레이댐, 캄폿우회 도로공사, 씨엠립 하수처리장공사 등 다수의 건설공사를 캄보디아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다수의 캄보디아 건설공사를 통해 현지 맞춤형 시공 방법과 계획 수립으로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1월에는 베트남 수자원 개선사업인 ‘베트남 렌강(Len River) 관개시설 개선사업’ 프로젝트의 시공사로 금호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된 바 있다. 금호건설은 캄보디아와 베트남 등에서의 다양한 수자원 개선사업 건설공사 경험을 토대로 향후 동남아지역 수자원 시장 공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캄보디아 수자원 개선사업 수주로 그동안 금호건설이 캄보디아에서 쌓아온 다양한 시공 경험과 현지 네트워크를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수자원 개선사업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동남아지역에서 지속적인 발주가 예상되는 수자원 개선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