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車금융 ‘격전지’ 부상…현대캐피탈, 신규상품·금리인하로 시장 방어 나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6-15 16:39

할부 금리 0.7%p 인하…카드사 할부금리 ‘맞대응’

사진=현대캐피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주요 카드사들이 사업다각화를 추진하며 할부금융과 리스시장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히 자동차 할부금융을 확대하면서 영업점도 오히려 늘어나는 모습이다.

기존 자동차금융 시장을 영위하던 캐피탈사는 기업·투자금융의 비중을 확대하면서 최근 자동차 할부금융 자산 증가세도 둔화된 모습이다. 지난 2019년 카드사와 자동차 할부금융 자산이 13조811억원 차이가 났지만 지난해에는 13조455억원으로 줄어들었다.

특히 캐피탈사 전체 자동차 할부금융 자산중 69% 이상을 차지하는 현대캐피탈은 자동차금융 상품을 출시하고, 일부 할부 금리를 낮추고 있다. 주요 카드사들이 연 2%대의 할부 금리로 고객들을 유치하는 것에 대응해 금리를 낮추며 자동차금융 시장 방어에 나서는 모습이다.

현대캐피탈은 정부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를 연말까지 연장하면서 할부 상품 금리를 0.7%p 인하하는 ‘현대 모빌리티 할부’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현대카드의 ‘현대 모빌리티 카드’로 선수금 10% 이상 결제하면 2.7%의 저렴한 금리로 할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디지털 프로세스 ‘스마트오토금융’을 이용하면 0.1%p 추가 금리 할인 혜택까지 제공된다. 스마트오토금융은 모바일로 금융상품을 서류절차 없이 한도 확인과 차량 출고 시 계약 확인, 대출 신청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가리킨다.

또한 현대캐피탈은 고객의 월 리스료 부담을 경감시키거나 월 유지비와 초기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상품을 새롭게 출시하며 고객들의 자동차 구매 부담을 낮추고 있다.

현대캐피탈이 출시한 ‘자동차리스 자유반납형 상품’은 60개월 고정형 상품으로 일반 자동차리스 상품 대비 낮은 월 납입료로 이용이 가능하며, 36개월만 이용하면 고객이 원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반납할 수 있다.

‘할부형리스 상품’은 최대 84개월까지 장기로 설정할 수 있어 월 유지비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차량 구입 시 소요되는 취득세와 자동차세 등의 분납이 가능해 초기 목돈 부담도 줄일 수 있다.

또한 계약기간 종료 시 1만원만 부담하면 할부처럼 차량을 소유할 수 있는 옵션도 제공돼 차량을 소유하거나 반납 여부는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주요 카드사들이 2%대 저금리로 할부상품을 제공하는 것에 캐피탈사들이 금리를 낮추며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현대캐피탈도 할부금리를 낮추며 고객들에게 금리 혜택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카드사들이 자동차금융 시장으로 유입을 확대하는 가운데에서도 현대캐피탈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전속금융사로서 국내 할부·리스금융시장에서 입지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초에 출시한 ‘G-Finance’는 업계 최초의 맞춤형 자동차 금융 프로그램으로, 제네시스 고객들이 다양한 조건을 조합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