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텔레콤-벤츠,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공동 개발 협력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6-13 20:20

글로벌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 통해 공동 사업화 추진
기술·서비스 실증·공동사업화 및 투자·글로벌 진출까지 종합 지원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왼쪽),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 (오른쪽)이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주)는 지난 11일 서울시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하형일 SKT 코퍼레이트2 센터장,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인 ‘스타트업 아우토반’의 핵심 파트너사로 참여한다. 5G, AI(인공지능), 메타버스 등 뉴 ICT 분야 스타트업들의 도전과 성장을 적극 지원하는 등 신규 사업 공동 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인 다임러 그룹이 2016년 설립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스타트업 기업에 전문가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 벤처 캐피탈(VC)을 통한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한다.

SK텔레콤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오는 9월까지 최종 참여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이후 약 100일간 기술·서비스 및 사업화 검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2월에는 가시적인 결과를 발표하는 등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SK텔레콤의 5G, AI, MEC(모바일에지컴퓨팅), 메타버스 등 핵심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 및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실제 사업화를 위한 검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뉴 ICT 경쟁력과 메르세데스-벤츠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유망 스타트업의 아이디어가 결합하면 다양한 신규 사업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스타트업과 개발한 시범 서비스를 협력 관계가 있는 글로벌 통신사에 공유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사업 개발 기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세계 각지에서 50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AI,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일럿 프로젝트를 공동 진행하는 등의 성과를 창출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독일에서 처음 시작된 이래 미국, 중국, 인도 등에 이어 지난해 전 세계 7번째 국가로 국내에서 개최됐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는 “SKT와의 협력을 통해 최첨단 뉴 ICT 분야의 축적된 노하우를 스타트업에 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앞으로도 협력을 확대해 다양한 혁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SK텔레콤은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들과 지속 협력할 계획” 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강소 혁신 기업들과 신사업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