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국민카드, GS샵∙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동맹…초개인화 마케팅 활용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6-03 10:51 최종수정 : 2021-06-03 13:49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 참여로 데이터 경쟁력 강화

6월 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KB국민카드 본사에서 열린 ‘데이터 융합 플랫폼 활성화 업무제휴 협약식'에서 남성필 AB180 대표, 박영훈 GS샵 부사장, 이상민 LG유플러스 부사장, 이해정 KB국민카드 전무(왼쪽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KB국민카드가 GS샵, 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동맹 확대에 나선다. 다양한 분야의 빅데이터를 결합해 초개인화 마케팅과 신사업 발굴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는 3일 GS샵·LG유플러스와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 참여 등 데이터 부문 상호 협력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은 지난해 5월 KB국민카드와 7개 기업이 제휴해 만든 고객 동의 기반의 데이터 융합 플랫폼이다. 플랫폼에는 데이터 인프라 전문기업 AB180과 롯데백화점, 다나와, 중고나라, 티머니, 토파스여행정보 등이 참여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이번 GS샵, LG유플러스의 플랫폼 참여로 양질의 유통·통신 관련 빅데이터를 확보하면서 참여 기업간 데이터 경쟁력을 제고하고, 상호 시너지 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GS샵, LG유플러스의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 참여로 플랫폼에 대한 대내외 위상이 높아지고 참여 기업들의 협력 관계도 한 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플랫폼 참여 제휴사를 계속 확대하고 데이터 기반 신사업 발굴 노력을 이어가 고객에게 초개인화 서비스 등 수준 높은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 부문 대표 데이터 융합 플랫폼으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상민 LG유플러스 기술부문장은 “데이터가 전 사업의 혁신 성장을 가속화하는 데이터 경제 시대가 본격화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는 이번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을 비롯해 외부와 적극적인 데이터 제휴·협력을 통해 데이터 중심으로 변화하는 시장 요구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