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늘의 운세] 5월14일(음력4월3일) 띠별 운세

편집국

@

기사입력 : 2021-05-14 07:33

▲5월14일(음력4월3일) 띠별 운세

쥐띠 1948년생, 노력만큼 운이 따르지 않는다. 1960년생,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 했다. 매사 신중해라. 1972년생,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는다. 늦게 이뤄지니 조급하지 말라. 1984년생, 너무 현실적인 것만을 생각하지 말고 다른 관점에서 생각해보아라.

소띠 1949년생, 큰 것을 바라기 전에 작은 일에 만족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1961년생, 거래를 이루려면 상대를 알아야 하는 법이다. 1973년생, 일을 크게 벌이지 말자. 심신이 피곤하다. 1985년생, 새로운 계획이 필요하다. 동남쪽이 길한 방향이다.

범띠 1950년생, 성실하면 하늘이 도울 것이니 노력하고 기다려라. 1962년생, 가까운 곳에 행운이나 이익을 있을 것이니 멀리서 찾으려고 하지 마라. 1974년생, 나를 낮추고 남을 높인다면 가히 이롭고 좋으리라. 1986년생, 뜻밖의 제안을 받게 된다. 받아들여도 좋다.

토끼띠 1951년생, 시기가 좋다. 발전 일로에 있으니 걱정 말라. 1963년생, 나에게 불리하게 전개되니 상대방과 타협하라. 1975년생,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모든 일이 잘 풀려 나가니 크게 성공한다. 1987년생, 그 동안 몰랐던 가까운 이성의 매력을 느끼게 되어 마음이 심란한 하루다.

용띠 1952년생, 너무 신경 쓰지 않아도 바라는 대로 이뤄진다. 1964년생, 장애물이 없으니 탄탄대로구나 좋은 결과가 있겠다. 1976년생, 매사불안하나 끝내 이루어진다. 1988년생, 어렵게 성사될 일도 아니다. 이루어지고 앞길도 밝다.

뱀띠 1953년생, 한 눈 팔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리는 경주마와 같구나. 노력에 결실이 있겠다. 1965년생, 힘이 부족하면 이룰 수 없는 법. 긴장을 풀지 마라. 1977년생, 두 사람의 마음이 하나 같으니 천생배필을 만나겠다. 1989년생, 여행을 하고자 한다면 망설이지 말고 떠나라. 사방팔방에 운이 열렸다.

말띠 1954년생, 마음만 가득할 뿐 용기가 없어 기회를 놓치는구나. 1966년생, 좋은 시기를 다 놓치고 나중에 후회하면 무슨 소용인가. 1978년생, 억지로 이뤄지지 않는다. 친구와 의논하라. 1990년생, 다른 일을 기획해도 성공할 수 없다. 다음 기회로 미루자.

양띠 1955년생, 서두르면 눈앞에 보이지 않는다. 천천히 살펴라. 1967년생, 뜻밖의 손실이 생겨 이루지 못하니 안타깝다. 1979년생, 본인의 부주의로 가족이나 가까운 사람에게 해를 주게 되니 주의하라. 1991년생, 눈에 띄게 좋거나 나쁘지 않지만 대체로 원만하다.

원숭이띠 1956년생, 남과 시비하지 마라. 사람과의 교제에 구설이 있으면 안 된다. 1968년생, 하늘이 복을 주고 행하려 하니 기쁨이 곱절이다. 1980년생, 모든 일이 쉽게 이루어지니 큰 이익이 있겠다. 1992년생, 때를 만나 움직이니 성공하리라. 명성과 이익이 있겠다.

닭띠 1957년생, 지혜란 수많은 시행착오 속에서 거듭나는 법이니 조급하지 말라. 1969년생, 노력해서 안되는 일은 없겠지만 운이 따르지 않으니 실망하지 마라. 1981년생, 구관이 명관이다. 옛 친구를 멀리하지 마라. 1993년생, 서둘러서 좋을 것이 하나도 없다. 순리에 맞게 차근차근 시행하라.

개띠 1958년생, 날로 번창하니 재물과 명예가 늘어난다. 1970년생, 가는 곳마다 이로운 일이 기다리고 있다. 시간활용을 잘해라. 1982년생, 출장이나 여행중 귀중한 물건을 분실하게 된다. 1994년생, 현 상태에 만족하고 더욱 노력하라.

돼지띠 1959년생, 도처에 재물이 있으니 나가면 얻으리라. 1971년생, 주위 사람의 말에 귀 기울여라. 어려움이 닥쳐도 능히 이기리라. 1983년생, 서두르지 말고 일에 진척을 살피며 천천히 진행하라. 1995년생, 동쪽 물가로 가지 마라. 서남쪽이 길한 방향이다.

편집국 / 운세제공=드림웍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