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1 1Q 실적] 두산인프라코어, 1분기 영업익 2954억원…전년 동기 대비 63% 급증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5-03 21:48

1분기 매출 2조4869억원, 당기순익 1823억원 기록

지난해 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성사시킨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연내 현대중공업그룹 편입이 예상되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급증했다. 전년 동기 대비 60% 이상 늘어났다.

3일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95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1810억원보다 63.2% 급증했다. 매출액은 2조4869억원, 당기순익 1823억원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1분기 호실적은 중국과 신흥국에서 이끌었다. 특히 중국은 연초 27만대에서 현재 30만대로 건설기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런 전망을 바탕으로 올해 중국 건설기계 매출액은 전년 대비 68% 늘어났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과 함께 신흥국은 연내 수요 회복과 마진이 호조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현대건설기계와의 시너지 또한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도 “신흥국이 올해 두산인프라코어를 비롯한 건설기계 성장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2분기에도 이런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실적을 기록한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르면 오는 9월 현대중공업그룹에 편입된다. 편입 이후 당분간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독립 경영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말 오너 3세인 정기선닫기정기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지휘로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