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중국, 생산자물가 급등으로 통화정책 기조 변화 가능성 우려할 필요 없어 - 메리츠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1-04-13 14:53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메리츠증권은 13일 "생산자물가의 급등만으로 중국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 가능성을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이승훈 연구원은 "역사적으로 중국이 물가상승 압력 통제를 위해 통화긴축 수단을 사용해 왔지만, 이번의 경우는 그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의 3월 생산자물가는 전년대비 4.4% 오르면서 3.6% 상승을 예상했던 시장 기대를 상회했다. 월별 상승률(1월 0.3%, 2월 1.7%, 3월 4.4%)도 계속 가속화되고 있다.

이 연구원은 "2000년대 이후 중국이 물가통제를 위해 정책금리를 인상했던 경우는 2006~2008년과 2011~2012년의 두 차례였다"고 지적했다.

당시는 1) M2 증가율이 계속 높아지는 가운데 2) PPI와 CPI가 동반 급등하면서 결국 3) 소비자물가가 연간 물가목표를 상회했을 때 금리인상이 이뤄졌다.

이 연구원은 그러나 현재는 1) M2가 9% 내외의 안정적인 증가세를 시현하는 가운데 2) 생산자물가에 국한된 물가압력이 있으며 이 마저도 유가 기저효과에 따른 일시적인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또한 3) 올해 핵심소비자물가 상승세가 제한적일 것인 가운데 식료품 가격이 6~7월까지는 전체 소비자물가를 누르는 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따라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인대에서 설정된 3%를 넘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원은 "중국도 미국과 유사한 유가 기저효과 및 원자재 쇼티지로 PPI 상승세가 확대되는 중이며 2분기에 상승폭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그러나 CPI의 전방위적 상승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낮다"고 결론내렸다.

그는 "에너지 물가까지 제외한 Core 물가가 안정적이고, 식료품 물가도 6~7월까지는 유의미한 상승 압력을 제공할 가능성은 낮다. 과거 중국은 통화팽창과 PPI/CPI 동반 급등, 그리고 CPI 상승률의 목표치 상회라는 조건 하에 금리를 인상했으며, 이번 경우는 금리인상 조건에 미부합하기에 통화정책 기조 변화 우려는 불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보기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