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에너지솔루션 "과감한 투자로 SK와 선의 경쟁 펼칠 것" [전문]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4-11 17:0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과 지난 2019년 4월부터 이어온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11일 합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향후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합의금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지급받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중단 위기에 놓였던 미국 배터리 사업을 정상화할 수 있게 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양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존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됐다"며 "전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에서 GM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2공장 건설을 논의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LG에너지솔루션은 자체적으로 미국 배터리 사업에 5조원 이상을 투자해 배터리 공장 2곳 이상을 짓겠다고 밝혔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다음은 배터리 분쟁 합의와 관련한 LG에너지솔루션 입장문 전문이다.

먼저 소송 과정에서 많은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신 당사 주주, 고객, 임직원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께 합의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합의는 공정경쟁과 상생을 지키려는 당사의 의지가 반영되었으며, 배터리 관련 지식재산권이 인정받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습니다.

특히, 이번 합의를 통해 폭스바겐과 포드를 포함한 주요 고객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되었고, SK이노베이션의 조지아 공장도 정상적으로 운영이 가능하게 됨으로써 양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공존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앞으로도 전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대규모 배터리 공급 확대 및 전기차 확산이 성공적으로 실행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입니다.

또한, 이번 합의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개화기에 들어간 배터리 분야에서 우리나라 배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계기가 되는 한편, 양사가 선의의 경쟁자이자 동반자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