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이노베이션 "미국 배터리 사업 불확실성 제거…추가 투자 적극 추진" [전문]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4-11 16:50 최종수정 : 2021-04-11 17:0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 지난 2019년 4월부터 이어온 '배터리 분쟁'을 모두 종식하기로 11일 전격 합의했다.

영업비밀침해 소송에서 패소한 SK이노베이션은 LG에너지솔루션에 합의금으로 2조원(현금 1조원+로열티 1조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에 내려진 미국 내 10년 수입금지 명령은 무효가 된다. SK이노베이션은 26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결정한 미국 배터리 사업을 정상적으로 영위할 수 있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배터리 사업 운영 및 확대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며 "글로벌 전기차 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추가 투자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다음은 이번 합의의에 대한 SK이노베이션의 입장문 전문이다.


SK이노베이션은 우선 장기간 지속된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해 준 한미 행정부와 이해관계자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도 변함 없는 지지를 보내준 조지아주 주민들과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주정부 관계자, 조지아주 상/하원,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도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쟁과 관련, 미국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정책, 조지아 경제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책임감을 갖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2022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을 앞둔 포드 및 폭스바겐 등 고객사들의 변함 없는 믿음과 지지에 적극 부응해 앞으로 더 큰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된 점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번 합의로 SK이노베이션은 미국 배터리사업 운영 및 확대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 되었으므로 ▲美 조지아주 1공장의 안정적 가동 및 2공장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미국은 물론 글로벌 전기차 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외 추가 투자도 적극 추진할 계획임을 말씀드립니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ESG 경영 강화와 사업가치/기업가치 제고에 전념하겠습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