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은행 가계대출 1000조 넘었다…주담대 6.4조 ‘쑥’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3-10 17:21 최종수정 : 2021-03-10 22:12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이 사상 처음으로 1000조원을 넘어섰다. 신용대출 급증세는 한풀 꺾였지만 이사철 수요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이 지난달에만 6조4000억원 늘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10일 발표한 ‘2월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9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2월 대비로는 8.5% 늘었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1187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은 뒤 1288000억원으로 큰 폭 꺾였으나 올해 1101000억원으로 다시 늘었다. 지난달에는 주식 관련 자금 수요가 줄면서 증가폭이 다시 축소됐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03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7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가계대출이 10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증가폭은 1(76000억원)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역대 2월 기준 지난해 2(93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은행권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64000억원으로 전월(5조원) 대비 크게 늘었다. 특히 전세자금대출 증가폭이 34000억원으로 1(24000억원)보다 1조원 불었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전세시장 가격도 영향을 줬을 수 있지만, 2월이 신학기를 앞둔 이사철이라는 점에서 전세자금 대출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기타대출 증가액은 3000억원으로 전월(26000억원)보다 큰 폭 줄었다. 주식 관련 자금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신용대출이 전월에 비해 143억원 줄었다. 123000억원 증가에서 감소세로 돌아섰다.

박 차장은 지난달 설 상여금 지급으로 가계에 자금이 유입됐고, 2월 주식시장 조정 압력으로 개인들의 주식투자가 둔화한 점이 신용대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와 은행들이 자체적인 리스크 관리를 위해 대출 태도를 강화한 요인도 있다고 말했다.

2금융권의 2월 가계대출 증가폭은 28000억원으로 1월과 같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13000억원으로 전월보다 4000억원 늘어난 반면 기타대출 증가액은 15000억원으로 4000억원 줄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3월 중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마련해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