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똘똘한 한 채' 84㎡대 중대형 아파트, 청약 당첨가점·매매지수 모두 상승세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3-09 10:42

올해 최고 가점 ‘연산포레 서희스타힐스’ 84.85㎡A타입 80점

자료=양지영R&C연구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전용면적 84㎡이상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가격 상승폭도 커지고, 청약 당첨가점도 중소형을 앞질렀다.

KB부동산리브온의 면적별 전국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에 따르면 전용 62.8㎡이상~95.9㎡미만 중형은 2월 기준 5억3532만원으로 작년 2월보다 1억955만원으로 26%가 올랐다. 95㎡이상~135㎡미만의 중대형 아파트는 같은 기간 1억3822만원인 23%가 올라 7억4008만원에 형성되어 있다. 반면 40㎡이상~62.8㎡미만의 중소형은 5633만원인 22%, 40㎡미만의 소형은 3124만원인 20% 올랐다.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도 마찬가지다. 중형은 올해 2월 117.3으로 작년 2월 101.5보다 16%가 올랐고, 중대형은 작년 2월 102.0에서 올해 2월 117.3로 15%가 올랐다. 반면 중소형은 99.8에서 111.0로 11%, 소형은 99.3에서 107.6으로 8% 오르는데 그쳤다.

앞으로 분양시장에서도 대구 '이안 엑소디움 에이펙스', ‘대구 안심 파라곤 프레스티지’ 등의 일반분양 단지와 ‘춘천 우두지구 이지더원’ 기업형 임대주택에도 중대형 물량들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청약시장에서도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가 이어질지 주목된다.

실제로 아파트 청약시장에서도 전용 84㎡이상이 이하보다 인기가 높았다. 양지영R&C연구소가 청약홈의 올해 1월~2월말까지 청약 받은 전국 민영 아파트 평균 청약가점을 분석한 결과 전용 84㎡미만의 1순위 평균 청약가점은 42.47점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84㎡이상의 평균 청약가점은 52점으로 중소형보다 가점이 10점가량이 더 높았다.

최고 가점도 전용 84㎡이상에서 나왔다.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 지난 2월 19일에 청약접수를 한 ‘연산포레 서희스타힐스’ 전용 84.85㎡A타입의 당첨 최고 가점은 만점에 가까운 80점이었다. 이 단지 1순위 평균 경쟁률은 81대 1을 기록한 가운데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85㎡A타입이 115.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양지영 소장은 “다주택자들의 고강도 세금정책 등으로 똘똘한 한채 선호가 높아지는데다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중대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