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하이닉스, 업계 최대 용량 모바일 D램 양산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3-08 09:41 최종수정 : 2021-03-08 10:51

에이수스 게이밍 스마트폰에 공급…고해상도 게임·동영상 재생에 최적
초고화질 영화 10편 1초 만에 전송…향후 AI로 적용 범위 확대

SK하이닉스가 양산하는 18GB LPDDR5 모바일 D램. 사진=SK하이닉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하이닉스가 업계 최대 용량인 모바일 D램을 통해 프리미엄 모바일 D램 시장 선도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8일 업계 최대 용량인 18GB(기가바이트) LPDDR5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 제품이 최고 사양 스마트폰에 장착돼, 고해상도 게임과 동영상을 재생하는 데 최적의 환경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향후 초고성능 카메라 앱,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로 적용 범위가 계속 넓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조사기관인 옴디아는 “LPDDR5 D램 수요가 현재 모바일 D램 전체 시장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지만, 첨단기기 적용 범위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며 “이에 맞춰 매년 수요가 늘어 2023년에는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에 양산하는 제품은 기존 스마트폰에 탑재된 모바일 D램(LPDDR5, 5500Mb/s)보다 약 20% 빨라진 6400Mb/s 속도로 동작한다. 6400Mb/s는 FHD급 영화(5GB) 10편을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속도다.

SK하이닉스는 이 제품을 통해 스마트폰 업체들이 이전 세대보다 성능이 향상된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16GB 제품보다 용량이 커지면서 데이터 일시 저장 공간이 확대됐다”며 “처리 속도와 영상 품질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 제품을 글로벌 IT 기업인 에이수스에서 출시 예정인 게이밍 스마트폰인 ‘ROG 5’에 공급하면서 양산을 본격화한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