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디지털 전환 속도·사업 성과 두 배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2-14 23:06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본사 화상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제1차 ‘농협금융 DT추진최고협의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NH농협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손병환닫기손병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디지털 전환 속도와 성과를 두 배로 높이는 ‘2X 스피드업(Speed-up)’ 경영을 추진한다.

14일 농협금융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9일 전 계열사 디지털 최고책임자들이 참여하는 농협금융 디지털 전환(DT) 추진최고협의회를 열고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올 디지털(All-Digital)'을 구현하는 것이 디지털 사업 목표”라며 “DT 추진 속도와 고객의 이용 편의성, 사업 성과를 2배로 높이는 ‘2X 스피드업’ 경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중점 추진해야 할 디지털 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손 회장은 금융기관도 앞으로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와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다고 진단하고 “고객 일상에 금융의 서비스를 녹여낼 수 있는 플랫폼이 돼야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카카오 같은 빅테크들이 고객 불편을 적극적으로 찾아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반면 기존 금융회사는 여전히 서비스 공급자 중심의 사고방식에 갇혀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손 회장의 판단이다.

손 회장은 “고객은 정작 필요하지도 않은 서비스를 단지 우리 만족을 위해, 신기술이라고 해서 추진하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이거나 앞으로 추진할 모든 사업을 철저히 고객 관점에서 바라보고 개선사항을 찾아내 반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농협금융은 현재 금융회사 관점으로 만들어진 각 계열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고객 관점에서 기본부터 재점검해 금융의 본질과 특성을 반영한 통합플랫폼을 만들기로 했다.

농협 올원뱅크를 계열사 전체를 아우르는 대표 관문으로 만들어 고객이 손쉽게 자산을 관리하고 보험, 결제, 투자 등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내 손안의 금융비서'를 구현한다는 구상이다.

올원뱅크를 중심으로 계열사 자체 앱도 정비할 계획이다. 은행은 현재 6개 뱅킹 앱을 개인·기업용 스마트뱅킹 2개만 남기고 통합한다. 나머지 계열사도 농협금융 통합플랫폼과 문제없이 연동될 수 있도록 고도화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농협금융은 전 계열사가 참여하는 애자일 조직을 신설하고 시작 단계부터 계열사 의견을 조율해 나가며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전문인력 채용도 확대한다. 특히 각 계열사의 적극적인 인재채용을 독려하기 위해 자회사 최고경영자(CEO)와 디지털부문장 성과평가에 디지털 인재채용 노력도를 반영할 계획이다.

이상래 디지털금융부문장(CDO)이 주관하는 DT추진협의회에는 마이데이터 관련 계열사 간 협업, 연계마케팅, 외부제휴 등을 금융지주 차원에서 직접 챙기는 디지털마케팅분과를 신설한다. 농협금융 DT 성과지표도 계열사의 DT 추진 성과를 직접 보여줄 수 있는 성과지표 위주로 개편하고 시장 선도사와 비교를 강화하기로 했다.

손 회장은 농협 유통사업 등 내부 조직뿐 아니라 외부 빅테크·핀테크와도 사업 제휴를 확대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그는 “플랫폼 생태계는 개방과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한다”며 “경쟁보다 상생을 통해 구성원 모두가 공생할 수 있는 건강한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