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브라질, 백신효과 나타나면 펀더멘털 회복되고 빠르면 5월에도 금리인상...헤알화도 긍정적 영향 - 신금투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1-01-25 15:1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5일 "백신 효과가 입증되며 점차 펀더멘털 회복이 가속화된다면, 브라질 기준금리 인상시기는 빠르면 5월에도 고려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종현 연구원은 "향후 브라질의 관건은 백신 접종에 따른 경제 활성화 재개와 더불어 재난지원금에 대한 의회 논의"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연구원은 "백신 효과가 나타나면 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도 일축될 수 있어 헤알화에도 긍정적인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 20일 포워드가이던스를 삭제하며 긴축 돌입을 예고한 바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중앙은행 타겟치를 상회했고, 향후 추가 상승 여력이 있기 때문이다.

조 연구원은 다만 "펀더멘털 불안 요인은 잔존한다. 금리 인상 시기를 논하기에 부담스러운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브라질은 작년 9월부터 네 차례 연속 금리를 동결하고 있다. 지난 12월 통화정책회의에서 더 이상 기준금리 인하는 없다는 점을 명확하게 시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관심사는 금리 인상 시점으로 모아졌다.

조 연구원은 "기존 가이던스는 인플레이션 예상 경로가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 타겟에 수렴할 때까지 완화적인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것이었다"면서 "포워드가이던스가 삭제 됐지만 중앙은행은 이는 곧 금리 인상은 아니라는 점을 재차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급격한 긴축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선제적으로 억제하기 위한 것이다.

조 연구원은 "기준금리가 동결 국면에 접어든 후 중앙은행은 조심스럽게 긴축으로 전환하기 위한 과정을 보이고 있다"며 "금년 기준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는 점은 시장 컨센서스로 작용하고 있지만 그 시점과 횟수에 따라 전망이 엇갈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은행의 긴축 시그널이 나온 만큼 향후 헤알화 전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풀이했다.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