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다보스포럼서 '탄소중립 성장' 발표한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20 11:23 최종수정 : 2021-01-20 13:52

국내 기업인 중 유일하게 패널 초청..."차세대 성장동력 지속 발굴"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 LG화학 부회장이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세계경제포럼에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발표한다.

20일 LG화학은 신 부회장이 오는 25일~29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국내 기업인으로 유일하게 패널로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다보스포럼 이사회 맴버인 도미닉 워프레이로부터 직접 초청 제의를 받았다. 워프레이는 '탄소 중립을 향한 도전'이라는 보고서 작성을 위해 아마존·애플 등 60여개 기업 CEO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작년 11월 신 부회장과 인터뷰하며 신 부회장이 기부변화 대응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신 부회장이 초청 받은 세션은 27일 열리는 '기후 변화 대응 방안'이다. 이 자리에는 코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 도지사, 크리스티안 무멘탈러 스위스리그룹 CEO, 황룬치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등이 함께 한다.

신 부회장은 LG화학 '2050 탄소중립 성장'을 위한 3가지 전략인 ▲ 탄소포집저장활용(CCUS) 기술 등을 활용한 직접감축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한 간접감축 ▲산림조성 등을 통한 상쇄감축 등을 발표한다.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인류 공통의 과제로 전 세계 경제계의 공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글로벌 고객사들의 탄소중립 제품에 대한 요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속가능성을 LG화학의 핵심 경쟁력으로 삼고 차세대 성장 동력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