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자료] 현대중공업지주, 2021년 자신감 뿜뿜 - 대신證

장태민 기자

chang@

기사입력 : 2021-01-15 08:38

[한국금융신문 장태민 기자]
*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60,000원 유지

- 2021년 1월 13~14일 이틀간 현대중공업지주 그룹의 CEO 간담회 진행
- 전체적인 분위기는 조선과 정유부문, 그 외 건설기계와 글로벌서비스, 로봇부문까지 2021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었다는 판단임
- 조선부문은 해운 업황 개선에 따른 선사 및 선주들의 발주 문의가 증가하고 있고, 정유부문은 2021년 원유수요 회복에 따른 정유사업 턴어라운드와 4분기부터 가동되는 HPC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
-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기존 정유사업보다는 석유화학과 친환경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것으로 예상
- 현대글로벌서비스는 2021년 수주 12.1억불, 매출 1.2조 목표(2020년 실적 대비 수주 2배이상, 매출 20% 증가)로 하고 있음. 또한 2023년 IMO의 온실가스 규제 적용으로 CO2저감장치 및 기술서비스를 새로운 성장동력 육성
-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는 FI와의 Drag-along과 관련한 조건만 해결된다면, 상반기 안에 완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인수 완료 시 현대건설기계의 향후 실적 및 수익성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함

■ 현대오일뱅크 정유부문 핵심경쟁력 유지. 신 성장사업 확대

-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원유수요감소와 유가하락으로 부진했던 정유부문은 2021년 수요회복에 따른 유가 정상화와 스프레드 개선 전망
- 제품별 크랙은 휘발유 및 등유는 $2.5(’20)→$6.1(’21), 경유 $7.3→$11.1로 개선. BTX는 PX-납사는 $180→$230, MX-납사 $94→$142, 윤활기유는 2020년과 유사한 수준 기록 전망
- 신사업부문에서는 1)석유화학 HPC프로젝트 2021년 4분기중 상업생산 개시할 예정으로 제품별로 PE 85만톤/년, PP 50만톤/년 생산 전망
- 현대오일뱅크는 HPC 상업가동 이후의 전력사용량 증가와 수전단가 인상을 대비하여 기존 오일 보일러를 경제성이 우수한 친환경 LNG 발전으로 대체하는 사업을 준비중이며 HPC 생산제품을 활용한 2차전지 소재사업 등 석유화학 다운스트림 진출을 검토 중
- 현대글로벌서비스는 1)Key Account Management를 활용한 LTSA사업확대와 2)2023년 IMO 온실가스배출규제와 연동된 CO2저감장치 및 솔루션사업진행

(작성자: 양지환·이지수 대신증권 연구원)

장태민 기자 chang@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