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보, 뮤지컬 산업 재도약·인재육성 지원 협업 모델 구축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2-02 08:43 최종수정 : 2020-12-02 13:58

한국뮤지컬협회와 업무협약 체결…문화산업완성보증 적극 지원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장(왼쪽)과 유선열 기술보증기금 서울지역본부장(오른쪽)이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뮤지컬 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뮤지컬 제작·기획사를 총괄하는 협회와 손잡고 뮤지컬 산업의 재도약과 사회취약계층 학생들의 문화예술활동 지원 등을 위한 헙업 모델을 구축한다.

기보는 지난 1일 한국뮤지컬협회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뮤지컬 산업의 재도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협회는 우수한 뮤지컬을 개발하거나 공연을 준비 중인 뮤지컬 기획사 또는 제작사를 기보에 추천하게 된다.

이어 기보는 보증료를 일부 감면하여 문화산업완성보증을 적극 지원하고, 협회는 감면받은 보증료를 취약계층 학생에 티켓기부 등 뮤지컬 인재육성과 청소년 고객유치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부여한다.

기보는 문화콘텐츠사업 육성을 위해 지난 2009년 9월부터 맞춤형 전용상품인 문화산업완성보증을 도입해 지난 10월까지 1333건의 프로젝트에 대해 7427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내년 1월에는 대전문화콘텐츠금융센터를 추가로 설치해 전국에 4개의 문화콘텐츠 전담 영업점을 구축하고, 문화산업완성보증 지원규모도 135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기보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 7월 콘텐츠산업을 포함한 비대면·디지털 분야 지원을 위한 ‘비대면·디지털 우대보증’을 도입해 지난 10월말 기준 1조원을 지원했다.

유선열 기보 서울지역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문화산업 재건을 통한 문화생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코로나19가 완화되면 미래 예술인 배출을 위한 공연현장과 연계된 교육프로그램 마련을 위해 교육계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뮤지컬 시장이 극도로 위축된 시점에서 이번 협약을 통하여 뮤지컬산업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후속 기획을 활발히 이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뮤지컬산업의 시장 활성화를 위한 독자적인 가치평가 모형이 절실하고 창작 콘텐츠 개발과 해외 진출을 위한 전문 인재육성이 중요한 상황이므로 기보와의 업무협약이 더 의미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