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금융투자, 포인트로 해외주식 사는 ‘스탁백 서비스’ 실시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2-01 14:20

포인트 활용, 해외주식 투자하는 잔돈금융서비스
해외주식 소수점 서비스 기반 비즈니스 확대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사옥./ 자료=신한금융투자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제휴업체의 마일리지, 캐쉬백, 포인트를 활용해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해외주식 스탁백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해외주식 스탁백 서비스는 제휴업체의 마일리지나 캐시백 등으로 글로벌 우량 기업의 주식을 소수점으로 매수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따라 유효기간이 만료되거나 잊혀져 자칫 사용되지 않을 수도 있는 마일리지나 캐시백 등의 적립 서비스를 해외주식 매수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스탁백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가 마땅히 누려야 할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함과 동시에 건전한 금융소비 습관을 가져 효용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서비스는 현재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통합 플랫폼인 ‘신한플러스’에서 ‘신한 마이포인트’로 이용할 수 있다. 신한금융그룹의 거래 및 이벤트를 통해 발생된 포인트로 해외주식을 매수할 수 있다. 향후 제휴업체를 늘려 이 서비스의 활용도를 높일 예정이다.

해외주식 스탁백 서비스는 지난 2019년 7월과 12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해외주식 소수점 서비스’, ‘해외주식 금액상품권(기프티콘) 서비스’에 이어 지난 3월 신한금융투자가 세 번째로 지정 받은 서비스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