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증권 직원 1명 코로나 확진...여의도 사옥 일부 폐쇄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1-25 12:44 최종수정 : 2020-11-25 14:19

▲사진=여의도 현대차증권 본사.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근무하는 현대차증권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증권 직원은 전일 오후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통보받았다.

이에 현대차증권은 즉시 해당 직원과 팀이 근무하는 층을 잠정 폐쇄하고,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전원 재택근무 및 분산근무 조치를 내렸다. 해당 층은 전략PI실, 재경실, 기획실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에 대비해 콘트롤타워를 중심으로 선제적으로 분산 및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고, 현재는 정상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역학조사 및 검진, 방역 등 보건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