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승연 친누나 회사 일감 몰아주기 논란…한화솔루션 ‘효율성 거래’ vs 공정위 ‘부당 지원’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1-10 11:45 최종수정 : 2020-11-10 13:42

공정위, 8일 한화솔루션에 과징금 229억원 부과
한화솔루션, ‘효율・안전 고려한 적법 거래’ 주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한화솔루션이 대주주 일가 부당 지원 혐의 징계를 내린 공정거래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했다. 공정위는 한화솔루션이 김승연닫기김승연기사 모아보기 한화그룹 회장 친누나가 대주주로 있는 ‘한익스프레스’를 부당 지원했다며 징계를 내렸다. 한화솔루션은 해당 거래가 효율・안전성을 고려한 적법 거래라며 맞섰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솔루션은 공정위가 징계를 내린 한익스프레스와의 거래가 효율성과 안전을 고려한 적법 거래라고 주장한다. 공정위의 판단과 다르게 대주주 가족 회사에 대한 부장 지원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한화솔루션 측은 “객관적인 사실관계에 기초한 법률 검토와 경제학 전문가의 경제분석을 토대로 성실히 소명했음에도 공정위가 한화솔루션과 한익스프레스의 거래를 ‘부당 지원’이라고 판단한 것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며 “한화솔루션과 한익스프레스의 거래는 적법하고 업계 관행에도 부합하는 효율성과 안전 등을 고려한 거래”라고 설명했다.

한화솔루션이 주장한 효율성은 ‘일원화’다. 한화솔루션은 한익스프레스를 컨테이너 운송과 탱크로리 통합운송사로 선정했다. 비용절감과 관리 효율성 제고를 통해 물류 효율화를 꾀했다는 얘기다.

안전도 한익스프레스와 거래한 이유다. 한화솔루션은 맹독성 물질 운반이 많은 업무 특성상 한익스프레스가 기준에 부합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한화솔루션은 염산 등 맹독성 물질 운반이 많아 대형 인명 사고의 위험이 상존해 운송 규모・설비면에서 기준에 부합하는 한익스프레스와 거래했다”며 “한익스프레스는 상당한 규모의 설비 투자, 사고 예방 및 관리, 교육 등 많은 역할을 수행해 안전 관리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화솔루션은 거래가 적법하다는 점을 사법 절차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며 “사법적 대응과는 별도로 향후 보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내부거래위원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제고하는 등 거래시스템을 개선・보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정위는 해당 거래에 대해 ‘범총수일가’라는 표현을 쓰며 부당지원이라고 판단한다. 이를 토대로 200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지난 8일 한화솔루션이 수출 컨테이너 물동량과 국내 화학물질 탱크로리 운송물량을 물류회사 한익스프레스에 사실상 전량 몰아주기해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며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29억원(한화솔루션 157억원, 한익스프레스 72억원)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한화솔루션을 검찰에도 고발했다.

공정위가 문제 삼는 것은 한화 계열사가 총수의 친족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통행세를 받도록 한 점이다. 공정위 조사를 보면, 한화솔루션은 2008년부터 2019년 사이 830억원대 수출용 컨테이너 물량과 1500억원대 화학제품 배달물량을 한익스프레스에 몰아줬다. 이를 통해 한익스프레스가 10여년간 이 회사 당기순이익의 30.6%에 이르는 178억원가량의 부당이익을 얻었다는 것이 공정위 판단이다. 정진욱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범총수일가라 할 수 있는 친누나 일가 회사에 일감을 몰아줘 시장 질서를 왜곡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