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샘, 40억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 부인 "사실 아냐…자체 조사 중"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10-30 17:37

한샘 상암 사옥. / 사진 = 한샘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한샘이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2년 동안 40억원이 넘는 협찬금을 빼돌렸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부인하고 나섰다.

지난 29일 <MBC>는 한샘이 2018년부터 최근까지 유령회사로 의심되는 광고 대행사 4곳에 44억원이 넘는 협찬금을 지급했고, 이 가운데 일부 자금이 빼돌려져 비자금으로 조성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4개 대행회사는 한샘의 임원과 팀장이 임원으로 등재돼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샘은 30일 입장문을 내고 의혹을 반박했다. 한샘 관계자는 "회사 차원의 불법 비자금 조성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다만 개인 차원의 비리 등 다른 문제가 있었는지 면밀히 자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외부 기관의 조사에도 성실히 협조해 결과에 따라 즉각 조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