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내 민간은행 첫 여성 행장 탄생…유명순 신임 씨티은행장 과제는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28 09:50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사진=한국씨티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유명순닫기유명순기사 모아보기 기업금융그룹장 겸 은행장 직무대행을 신임 은행장으로 선임했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27일 오전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유명순 은행장 직무대행을 임기 3년의 신임 은행장으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1964년생인 유 신임 행장은 1987년 이화여자대학교 영어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씨티은행 서울지점 기업심사부 애널리스트로 입행했다.

이후 씨티은행 대기업리스크부장, 서울지점 기업심사부 부장, 다국적기업부 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 기업금융그룹 수석부행장 등을 지낸 기업금융 전문가다.

박진회닫기박진회기사 모아보기 전 행장이 지난 8월 용퇴하면서 행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돼 현재까지 직무대행직을 겸해왔다.

이번 선임으로 유 신임 행장은 국내 민간은행 첫 여성 은행장이 됐다. 국책은행에서는 지난 2013년 권선주 전 IBK기업은행장이 최초의 여성 은행장이었다.

앞서 씨티은행의 모회사인 씨티그룹도 지난 9월 제인 프레이저 씨티은행장 겸 글로벌소비자금융 대표를 최고경영자(CEO)로 선임해 미국 월가 은행 중 첫 여성 CEO를 배출했다.

유 신임 행장은 경력 대부분을 기업금융 분야에서 쌓으며 ‘기업금융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지만 소매금융 등 다른 분야 경험은 상대적으로 적은 만큼 이번 은행장 선임이 새로운 도전으로 평가된다.

유 신임 행장은 우선 부진한 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씨티은행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9% 감소했다. 상반기 순이자마진(NIM)은 2.14%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3%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다른 외국계 은행 SC제일은행은 상반기 18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전년 동기 대비 21.1% 증가한 실적을 냈다.

자산 건전성 관리도 유 신임 행장의 과제다. 한국씨티은행의 상반기 말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2% 포인트 상승한 0.71%를 기록했다. 이는 주요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외에도 디지털 전환, 특별퇴직제 도입을 둘러싼 노사 이견 조율 등도 유 신임 행장이 풀어나가야 할 숙제로 꼽힌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