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KST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산업 성장 상생 모델 구축 추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4 09:09

금융·서비스 플랫폼 공동 개발 추진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왼쪽)와 이장성 하나은행 플랫폼금융사업TFT 본부장(오른쪽)이 모빌리티 산업을 성장시키는 상생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마카롱 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와 공동 R&D 및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모빌리티 사업 모델 개발을 추진한다.

하나은행은 14일 KST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산업 성장의 상생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카롱 택시는 출시 1년 4개월만에 가맹 택시 1만대를 돌파했고, 서울·경기·대전·대구·울산·세종·제주 등 전국 10개 지역에서 운행되고 있다.

또한 KST모빌리티와 협력하기로 한 전국 각 지역택시조합에 속한 택시 대수는 약 12만대로, 전국 택시 대수 약 25만대의 절반 수준으로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택시 플랫폼 업체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마카롱 택시는 영유아 카시트 장착 서비스와 펫택시, 병원 동행 서비스 등 소비자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가맹 택시와 이동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ST모빌리티는 향후 마카롱 택시에 다양한 서비스와 여러 교통수단이 연계되는 통합모빌리티서비스(Maas)로 발전시키는 것을 준비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모빌리티 산업을 발전시키는 상생의 모델 구축 및 플랫폼 이용자들을 위한 금융·서비스 플랫폼 공동 개발을 추진해 모빌리티 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사는 고객니즈에 특화된 모빌리티 연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모빌리티 산업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모빌리티 데이터 공유를 통해 새로운 금융상품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통합모빌리티서비스(Maas) 발전을 위해, 공동 연구 및 사업 추진 등 적극적으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장성 하나은행 플랫폼금융사업TFT 본부장은 “양사의 제휴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이번 협약을 통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