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위한 분야별 맞춤형 종합대책 시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2 09:07

‘맞춤형 휴대폰 모니터링’ 체계 구축

하나은행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각 분야별 맞춤형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사진=하나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12일 갈수록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를 사전에 차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영업점과 비대면, 고객분석 등 각 분야별 맞춤형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영업점 대책으로 기존의 금융사기예방진단표를 업그레이드하여 도입하기로 했다.

고액 현금인출과 이체 시 모든 고객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던 문진 항목을 △카카오톡 피싱 △대출빙자 △현금인출유도 △구매대행 등 다양한 유형별로 세분화 해 사례별 항목을 통해 정확한 문진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새로운 금융사기 패턴 출현 시, 문진 항목에 신속히 추가 반영되도록 체계를 갖췄으며, 고령자는 별도의 보이스피싱 예방 알림을 발송한다

비대면 대책으로는 금융사기예방진단표를 도입하고 인증절차를 강화한다. 인터넷과 모바일 뱅킹, 텔레뱅킹 문진제도를 시행하고, 비대면 인증 시 보이스피싱 위험이 감지된 경우에는 화상인증 등 맞춤형 추가 인증을 실시한다.

특히 휴대폰 개통과 악성앱 설치를 이용한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맞춤형 휴대폰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여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또한 하나은행은 고객분석을 통해 맞춤형 보이스피싱 예방 안내문을 발송한다.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햐 대출사기와 검찰사칭 등 기존 피해 사례들을 분석하여 향후 피해 예상 고객별로 맞춤형 알림을 발송한다.

백미경 하나은행 소비자보호그룹 전무는 “이번 보이스피싱 맞춤형 종합대책 시행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었다”며 “앞으로도 고령자와 비대면거래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여 고객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25일 금융감독원 주관 보이스피싱 예방 화상 간담회에서 우수은행 모범사례를 발표했다.

하나은행은 맞춤형 보이스피싱 종합대책 및 비대면 문진 시행, 대출사기 모니터링으로 보이스피싱 범죄자 15명 검거, 최신 사기 유형 및 대책 등 고객보호 방안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