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그룹, '걸어다니는 차' 구현한다…전담조직 신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9-29 14:1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 개발을 담당할 조직 '뉴 호라이즌 스튜디오'를 만들었다고 29일 밝혔다.

엘리베이트 콘셉트 활용 이미지.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신설 조직이 맡은 첫번째 프로젝트는 '걸어다니는 자동차' 구현이다. 이는 현대차가 지난해 CES에서 '엘리베이트'라는 이름으로 콘셉트와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바 있다.

엘리베이트는 5개의 로봇 다리가 걷는 형태의 모빌리티로 다양한 지형에 활동할 수 있다. 보행 속도는 시속 5km 수준이고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이 가능하다. 일반 자동차가 접근하기 힘든 재난현장이나 교통약자를 위한 이동수단으로 활용한다는 비전이다.

신설 조직은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이끈다. 그는 현대크래들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 개발을 주도했다.

스탠포드 대학 자동차 혁신 연구소에서 ‘사람과 자율주행차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한 어네스틴 푸 박사도 합류한다.

현대차그룹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가 CES2019에서 엘리베이트 콘셉트 시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