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저금리에도 저축은행 예금 2%까지…추석 앞두고 저축은행 금리 인상 릴레이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9-23 11:10

단기자금 확보·고객 이탈 방지 차원

사진 = JT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시중은행은 금리를 낮추고 있는 반면 저축은행은 최근 금리를 올리고 있다. 단기 자금 확보와 주식 투자로 빠져나가는 고객을 잡기 위해 저축은행들이 금리 인상을 단행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SBI저축은행, OK저축은행에 이어 JT저축은행도 지난 22일 정기예금 금리를 올렸다. JT저축은행은 상품에 따라 최대 0.3%p 까지 금리를 올려 최대 2.1%를 받을 수 있다.

SBI저축은행은 지난 11일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정기예금, 사이다뱅크 복리정기예금, 복리정기예금 금리를 0.2%p 인상했다. SBI저축은행 비대면 회전 정기예금은 최대 2.1%까지 금리를 받을 수 있다.

OK저축은행도 OK정기예금, ISA정기예금 등의 상품 금리를 0.1%p~0.2%p 인상했다.

웰컴저축은행, KB저축은행 등에서도 각종 고금리 특판을 실시했다. 웰컴저축은행은 최대 6%를 제공하는 '웰뱅하자 정기적금'을 1만좌 한정판매했으며, KB저축은행도 'KB e-plus 정기예금' 특판을 실시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고금리 예적금 상품이 나오면서 업계 평균 금리도 올랐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23일 기준 12개월 기준 저축은행 평균 정기예금 금리는 1.76%, 24개월 정기예금은 1.77%다. 한달 전인 8월 23일 12개월 정기예금 평균금리가 1.64%, 24개월이 1.66% 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각각 0.12%p, 0.11%p 상승했다.

추석을 앞둔 단기자금 확보 차원도 있지만 대출 수요가 저축은행에 몰릴 경우 일시적으로 예적금 금리가 오를 수 가능성도 있다. 현재 시중은행에서는 신용대출이 급증하면서 금리 인하 프로모션 중단 등으로 대출 취급을 조절하고 있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면 찾게 되는 곳이 저축은행"이라며 "풍선효과로 대출 수요가 저축은행에 몰릴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