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대구은행, 사회적 책임 실현에 ‘앞장’…0%대 중기 대출금리 적용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17 11:05

16개 시중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 적용

DGB대구은행의 코로나19 관련 지원 실적(2020년 2월 5일 ~ 8월 31일). /자료=DGB대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DGB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를 적용하면서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선제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은행연합회에 공시된 대출금리에 따르면 중소기업 보증서담보대출 평균금리의 경우 DGB대구은행은 1.85%로 16개 은행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또한 보증비율을 100% 잡았을 경우 유일하게 최저 0%대인 0.89%를 적용하면서 이 역시 가장 낮은 금리를 제공했다.

DGB대구은행의 주된 영업지역인 대구·경북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역으로, 대출이 취급된 지난 5월부터 7월까지는 중소기업 피해가 현실화된 시점이었다.

DGB대구은행은 지역 경제가 가장 어려운 시기에 시중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구·경북신용보증재단 및 행복복지센터에 1800여명의 인력을 지원했으며, 관련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해 자체 특별대출 및 정부 정책들과 연계한 다양한 금융지원도 실시했다.

DGB대구은행은 지난 8월 기준 코로나19와 관련해 총 2조 8419억원 규모의 3만 5000건이 넘게 지원했다. 신규대출이 3만 2436건으로 1조 6873억원이며, 만기연장은 1885건의 9325억원이다. 이어 상환유예는 708건으로 2221억원에 달한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은행도 코로나19로 인해 이익이 감소하는 등 피해를 입었지만 지역민과 지역기업들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었다”며, “직원에 앞서 대구, 경북 시민으로 지역 어려움 극복에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꿈과 풍요로움을 지역과 함께라는 DGB경영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어려운 시기에 이익보다는 지역사회 환원을 통해 위기를 같이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DGB대구은행은 지난 7일 내수·수출 부진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주력업종 자동차부품, 섬유업 등의 중소기업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에 10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우대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보증지원 한도는 2000억원으로, 기술보증기금의 보증료 0.2%p 감면하는 등 우대보증 사항을 최대 5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대구시 소재 중소기업은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이차보전 연계 지원을 통해 1년간 1.3%에서 2.2%의 대출이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