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직 물러난다…후임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8-28 16:09

이재용 부회장, 5년 임기 만료로 물러나
후임에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 선임

김황식 삼성문화재단 신임 이사장/사진=삼성문화재단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임기를 마치고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난다. 후임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로 선임됐다.

삼성문화재단은 28일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이사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4년이다.

김 신임 이사장은 국무총리, 감사원장, 대법원 대법관을 역임했고, 2018년 12월부터 삼성 호암재단 이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삼성문화재단은 이병철 선대회장이 1965년 설립했다. 리움미술관, 호암미술관 등을 운영하며 다양한 문화예술 공헌사업을 하고 있다.

◇ 김황식 이사장의 주요 경력

▲1948년 8월 9일 전남 장성 출생 ▲광주제일고등학교(66년) ▲서울대 법학과 학사(71년) ▲독일 마부르크대학 수학(79년) ▲제14회 사법시험 합격 ▲서울민사지방법원 판사 ▲광주지방법원 법원장 ▲법원행정처 차장 ▲대법원 대법관 ▲제21대 감사원 원장 ▲제41대 국무총리 ▲독일 대십자공로훈장 수상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 ▲호암재단 이사장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