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늘의 쉬운 우리말] ‘갭투자’가 시세차익 투자라는데...

황인석 경기대 교수

@

기사입력 : 2020-08-14 08:00 최종수정 : 2020-08-21 05:53

60가지 짧은 이야기! ⑤

올해 가장 뜨거운 현안 중 하나는 집값 잡기이다. 집값 상승의 주요 원인 중의 하나로 ‘갭투자’가 지목되고 있다.

부동산 전문 방송을 보다보면 “◯◯◯◯ 아파트는 매매가와 전세금의 차이가 수천만 원밖에 안되는 데다 가격 상승 가능성이 높아 투자할 만하다”는 식의 전문가 조언을 볼 수 있다.

‘갭투자’는 매매가와 전세금에 큰 차이가 없는 아파트를 적은 돈으로 사서 가격이 오르면 차익을 남기고 파는 것을 말한다. ‘갭투자’는 전세금이 하락하면 역전세난으로 투자에 큰 손실을 보는 위험도 있어 과거에는 일부 계층만 활용했지만 수천만 원에서 1억 원 이내의 돈으로 수억 원짜리 아파트를 사서 큰 이익을 거둘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의 집값 상승기에는 일반인으로까지 널리 퍼졌다.

이미지 확대보기


여기서 ‘갭(gap)’은 ‘집값과 전세금의 차이’다. ‘갭’이라는 말이 ‘차이, 공백, 틈’이라는 뜻으로 국어원은 ‘갭투자’ 대신 ‘시세차익 투자’라는 쉬운 우리말을 쓸 것을 제시했다.

‘시세차익 투자’라는 말이 길어 불편하다면 집값과 전세금의 작은 공백을 이용해 투자한다는 의미에서 ‘공백투자’는 어떨까?

주식투자에서도 ‘갭상승, 갭하락’이라는 말이 있는데 이는 ‘주식시장이나 외환시장에서 장이 끝난 뒤부터 다음 날 개장 전 사이에 주가가 상승할 요인(호재)이 생기거나 하락할 요인(악재)이 생겨 주식이나 외환시장 개장 가격이 하락 또는 상승하는 것’을 의미한다.

2011년 9월 11일 한국 시간 오후 9시 45분에 미국 뉴욕에서 발생한 ‘9․11테러’ 때문에 다음날 코스피는 ―11.88%의 엄청난 갭하락을 기록했다.

물론 국내에서든 외국에서든 밤새 호재가 있는 때는 갭상승을 하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갭상승’과 ‘갭하락’은 ‘공백상승’ ‘공백하락’으로 바꾸면 어떨까.

※ 한국금융신문은 국어문화원연합회와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함께 합니다.

황인석 경기대 교수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